의식 잃은 15개월 아이 응급처치로 살린 배수정·유재용 수의검역관

가족이 남긴 공항 홈페이지 글에 미담 알려져...공항 사장 표창 수상

등록 : 2018.10.08 08:21:22   수정 : 2018.10.08 08:26:35 이학범 기자 dvmlee@dailyvet.co.kr

20181001qia_incheon airport

농림축산검역본부 인천공항지역본부 휴대품검역1과의 배수정 수의사(사진 우측 두 번째)와 유재용 수의사(사진 우측 첫 번째)가 의식을 잃은 15개월 아이를 응급 처치로 살려내 10월 1일 정일영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사진 중앙)으로부터 표창을 받았다.

배수정·유재용 주무관(수의주사보)의 미담은 아이의 보호자가 인천공항 홈페이지에 감사의 글을 남기면서 알려졌다.

배수정·유재용 주무관은 지난 7월 말 오전 7시경 매우 급박한 연락을 받았다. 괌으로 여행을 갔다가 돌아오던 비행기 안에서 15개월 아이가 기내식으로 나눠준 황도를 먹고 기도 폐색으로 의식을 잃었다는 소식이었다.

두 주무관이 달려가 아이를 만났을 때는 아이의 호흡은 없었고, 체온 저하, 동공 확장 등의 증상까지 보였다. 두 주무관은 119에 신고를 하고 즉시 기도이물폐쇄 응급처치 방법인 ‘하임리히법’을 실시했다.

다행히 응급처치를 시행한 뒤 10분쯤 지나자 아이의 호흡이 돌아왔고, 아이와 가족은 직원들의 안내를 받아 공항 지하 병원으로 인도됐다. 아이는 큰 문제 없이 귀가할 수 있었다.

아이의 보호자는 두 주무관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싶었으나 만나지 못하자, 공항 홈페이지에 글을 올렸고 이에 정일영 인천공항공사 사장이 배수정·유재용 수의주사보와 검역지원요원인 양선옥·이금희 씨 등 총 4명에게 ”응급환자에 대한 적극적인 구호조치로 고객신뢰 및 감동서비스에 기여한 공이 크다”며 1일 표창을 수여했다.

두 주무관은 “공무원으로서 당연히 해야 했을 일”이라고 밝혔다.

(자료 – 인천국제공항공사)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신제품] 새롭게 변화한 스페시픽 고양이 사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