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양산에 경상대학교 동물병원 건립 추진

부산·울산 근처에 대학 동물병원 생기나..경상대·부산대 업무협약 체결

등록 : 2018.08.29 10:39:41   수정 : 2018.08.29 10:39:56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경남 양산에 ‘(가칭) 양산 경상대학교 동물병원’ 건립이 추진된다. 진주에 위치한 현재 경상대 동물병원은 유지한 채 새롭게 들어설 양산 병원 건립에 300억원 규모의 예산이 투입될 전망이다.

이상경 경상대 총장과 전호환 부산대 총장은 28일 부산대학교 본부에서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동남권 의생명 특화단지 교육 및 연구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두 총장과 함께 조규완 경상대 수의대 학장을 비롯한 양 대학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왼쪽부터) 양산 경상대 동물병원 건립 추진에 합의한 전호환 부산대 총장과 이상경 경상대 총장

(왼쪽부터) 양산 경상대 동물병원 건립 추진에 합의한
전호환 부산대 총장과 이상경 경상대 총장

이번 협약에 따라 양 대학은 부산대 양산캠퍼스 부지에 ‘양산 경상대학교 동물병원’과 부속 ‘동물의과학연구센터’ 건립을 추진한다. 문재인 대통령의 지역공약사업인 ‘동남권 의생명 특화단지’ 조성사업의 일환이다.

경상대학교 수의과대학은 부산·울산·경남 지역의 유일한 수의대지만 서쪽에 치우친 진주에 위치하고 있어 부산, 울산 지역에서 대학 동물병원의 혜택을 보기 어려웠다.

양 대학은 동남권 첨단 대학 동물병원 설립을 통해 부울경 지역의 동물 의료서비스 품질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

동물병원과 함께 들어설 ‘동물의과학연구센터’는 동남권 의생명 특화단지의 의과학 연구에 필수적인 실험동물 연구 인프라를 지원한다.

동남권 의생명 특화단지에 경남·양산이 추진하는 항노화헬스케어 산업단지를 조성하고, 이곳에서 개발될 각종 바이오헬스 제품의 전임상시험을 담당한다는 복안이다.

특화단지에 동물병원과 동물의과학연구센터가 들어서면 원헬스(One Health) 기반으로 기후변화에 기인한 신변종 인수공통감염병 연구를 공동 추진하고, 항노화 관련 연구에도 핵심적인 기능을 담당할 전망이다.

180829 gnu2

이처럼 양 대학이 협력 의지를 확인했지만, 아직 양산 경상대학교 동물병원 건립 목표 시기가 구체화되지는 않았다.

경상남도와 양산시, 부산대학교가 올해 말까지 내놓을 ‘동남권 의생명 특화단지 조성사업’ 마스터플랜과 예비타당성조사 결과, 관련 예산 확보 상황에 따라 조정될 것으로 풀이된다.

경상대 관계자에 따르면, 양산 동물병원 건립에 필요한 예산은 300억원 규모가 될 전망이다.

양산 동물병원이 건립되더라도 현재의 진주 경상대 동물병원은 유지되며, 경상대 수의대 교수진이 진주와 양산 동물병원을 오가며 활동하는 형태가 된다.

양 대학은 “의생명 특화단지에 의과학 연구를 위한 실험동물 인프라를 구축하려면 단지 내 경상대 동물병원 건립이 우선적으로 필요하다”며 “같은 권역에 자리한 국립대학 간 상호협력의 모범사례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신간] 화제의 영화 원작소설 `베일리 어게인`:페티앙북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