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 수의대 동물의료봉사팀 `애니벌룬` 군산서 첫 봉사

전북대학교 수의과대학 교수진·제자들로 구성..유기동물 중성화수술 및 진료 봉사

등록 : 2018.09.18 08:03:52   수정 : 2018.09.18 16:42:23 채민경 기자 chaemgb@naver.com

180917 jbnu1

180917 jbnu2

180917 jbnu3

전북대학교 수의과대학 동물의료봉사팀 ‘애니벌룬(AniVolun)’이 9일 전북 군산 도그랜드 내 유기견보호소에서 첫 봉사활동을 펼쳤다.

앞서 3일 발대식을 개최한 애니벌룬은 전북대 수의대에서 구성된 최초의 동물의료봉사팀이다. 전북대 수의대 교수진 3명과 임상과목 대학원생 5명, 학부 재학생 24명이 힘을 합쳤다.

박철 교수의 지도 아래 진행된 이날 봉사활동에서 애니벌룬은 보호소에 머무는 유기견들의 중성화수술과 피부병 치료, 전염병 진단, 심장사상충 감염진단 등 진료봉사활동을 펼쳤다.

암컷 6마리, 수컷 11마리의 유기견을 대상으로 중성화수술을 실시하는 한편, 이동식 심초음파 장치를 활용해 7마리에서 판막질환, 부정맥 등 심장병을 진단했다. 심장사상충 검사에서 8마리가 양성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봉사단 팀장을 맡은 박철 교수는 “향후 심전도, 혈액분석기 등 포터블 진단기기를 보완하고, 유기묘에 대한 봉사활동도 확대할 계획”이라면서 “수의사로서 사회에 봉사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 것에 자긍심을 느낀다”며 교수진과 학생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채민경 기자 chaemkyung@dailyvet.co.kr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신제품] ACEi 베나제프릴 오리지널 제품 `포르테코` 한국 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