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립 55주년` 충청북도수의사회 정기총회 및 연수교육 개최

김옥경 대한수의사회장, 정정순 전 행정부지사 등 참석

등록 : 2018.03.12 18:50:39   수정 : 2018.03.12 18:50:39 김지천 기자 wlcjs3578@dailyvet.co.kr

20180310cbvma1

창립 55주년을 맞은 충청북도수의사회(회장 최종만)가 3월 10일(토) 2018년도 정기총회를 개최했다. 정기총회에 앞서 충청북도 축산과 김덕순 주무관의 ▲동물방역 정책과 공수의사 책무에 대한 연수교육이 먼저 진행됐다. 

이어진 정기총회에서는 최종만 충북수의사회 회장의 개회사를 시작으로 김옥경 대한수의사회 회장, 정정순 전 충청북도 행정부지사장, 최경철 충북대 수의과대학장의 축사가 이어졌다. 

김옥경 대한수의사회 회장은 “지난해에는 70년 만에 농식품부에 방역정책국이 신설되는 등 수의계에 많은 발전이 있었으며 현재 각도의 신설 방역팀에 수의사 350명이 채용 중에 있다. 하지만 아직 한 가지 개선되어야 할 점은 시군 수의직의 특별 수당이 대폭 인상되어야 한다는 점”이라며 충북 전 행정부지사장을 역임한 정정순 청주시장 예비후보에게 수의사의 처우 개선을 위해 노력해줄 것을 당부하였다.

이어 “반려동물에서 자가진료폐지, 산업동물에서 가축질병공제제도 시범 사업 추진 등 많은 변화가 있었지만 아직 사회는 수의사에게 많은 것을 요구하며 우리는 그것을 충족시켜주어야 한다. 다른 전문직 단체처럼 대한수의사회는 직선제를 재도약의 발판으로 삼아 앞으로 많이 발전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정순 전 충북 행정부지사장은 “지난해 충북지역이 구제역과 AI에 큰 타격을 입지 않은 것은 충북지역의 모든 수의사분들 덕”이라며 “충청북도가 2017 가축방역시책 평가에서 전국 최우수를 달성한 것 역시 수의사분들의 헌신적인 노력과 지도 덕분”이라고 고마움을 표했다.

최경철 충북대 수의대 학장은 “충북수의사회의 100년을 향한 비젼 ▲동물복지 ▲가축방역 ▲충북수의인재양성 ▲지역사회봉사공헌 등을 위해 임원 및 회원 분들이 많은 노력을 해주셨다. 특히 충북수의인재양성을 위해서는 이론적 학습뿐만 아니라 많은 현장 실습이 필요하다”며 현장감을 가진 실력 있는 수의사를 키우기 위한 충북수의사회와 충북대 수의대의 공동협력실습프로그램 마련을 제안했다.

20180310cbvma2

한편, 정기총회 이후에도 ▲마약류 관리에 대한 법류의 이해 ▲종양환자에서 PET-CT 활용 및 수의학적 적용 강의 등 연수교육이 이어졌다.

특히, PET-CT 강의를 맡은 강병택 충북대 수의대 교수(사진)는 “기존의 영상 진단은 종양이 시작되는 시점을 잡는 것이 아니라 수년간 암이 진행되면서 생긴 큰 물리적 덩어리를 검출하는 것이었다. 하지만 PET-CT는 그러한 물리적 병변이 생기기 전에 유전자·생화학·기능적 문제 이상을 검출하는 것이 핵심”이라고 하면서 “MRI, CT와 비교해서 PET-CT가 제1의 방법이라고 할 수는 없지만 종양 환자 진단에서는 특출하기 때문에 선택적 이용이 가능하다”고 전했다.

김지천 기자 wlcjs3578@dailyvet.co.kr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바이오노트 Vcheck, 항원·항체 검사 출시 `장비로 정확히 읽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