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수의사회 대선공약 건의 `방역국·공제제도 도입, 동물복지강화`

더불어민주당 전국직능대표자회의 총괄본부장 전현희 의원 면담

등록 : 2017.03.09 19:26:53   수정 : 2017.03.10 15:47:28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170308 kvma1

(왼쪽부터) 최영민 서울시수의사회장, 김옥경 대한수의사회장, 전현희 의원
이상목 대한수의사회 수석부회장, 우희종 서울대 수의대 학장

 
대한수의사회가 더불어민주당 전국직능대표자회의에 회 차원의 대선공약을 건의했다.

농식품부 내 방역정책국 신설과 가축질병공제제도 도입, 동물복지 강화에 방점을 찍었다.

김옥경 대한수의사회장을 비롯한 집행부와 우희종 서울대 수의대 학장은 8일 민주당 직능대표자회의 총괄본부장을 맡고 있는 전현희 국회의원(서울강남을)과 만나 이 같이 밝혔다.

선두에 내세운 공약은 방역정책국 신설이다. 축산진흥과 방역기능을 분리하고 독립된 정책추진력을 갖춘 국 단위 방역조직을 마련해야 한다는 것이다.

매년 재발하고 있는 구제역, 고병원성 AI로 축산업이 천문학적 피해를 입고 있지만, 축산업계의 영향을 눈치보는 방역정책으로 번번이 조기 종식에 실패했기 때문이다.

대한수의사회는 “미국, 영국, 독일, 프랑스 등 대부분의 선진국이 중앙부처 내 국 단위 이상의 방역조직을 갖추고 신속강력한 정책을 수행하고 있다”며 “정부에 국 단위 조직을 마련해야 지자체 조직을 제대로 갖추어 신속 대응이 가능한 강력한 방역지휘체계를 마련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산업동물의 건강보험에 해당하는 가축질병공제제도도 공약으로 제시했다. 농가와 정부가 공제가입비를 반반씩 부담하면, 수의사가 월 2회이상 주기적으로 방문하여 질병치료와 전염병 예찰에 나서는 제도다.

이미 지난 총선에서 축산관련단체협의회가 범축산계 차원으로 건의한 바 있고, 정부의 방역개선대책에도 수차례 포함됐지만 시범사업 예산확보가 번번히 좌절된 상황이다.

이와 함께 동물복지향상을 위한 정책 실시도 주문했다.

반려동물 사육자가 400만 가구로 추정될 정도로 확대되고 있지만 동물보호, 생명존중 인식이나 정책이 크게 뒤쳐져 있기 때문이다.

대한수의사회는 동물보호법을 동물복지법으로 전면 개정하고 동물등록제 내장형 일원화, 초등학교 동물보호교육 확충 등 동물보호 저변을 늘려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옥경 회장은 “대선을 목전에 둔 지금이 수의계 현안을 추진할 중요시기”라며 시도지부와 시군구분회 차원의 활발한 지역활동을 당부했다.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신간] 그 개는 정말 좋아서 꼬리를 흔들었을까?:설채현 수의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