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의정책연구소 재단법인 설립한다 `수의료 정책연구 중심`

의협 의료정책연구소 모델..수의 관련 통계조사·기획연구 중심 구상

등록 : 2019.07.01 06:26:47   수정 : 2019.07.01 12:04:04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190628 KVMA8

대한수의사회(회장 김옥경, 사진)가 6월 28일 대전 인터시티호텔에서 이사회를 열고 수의정책연구소의 재단법인 설립을 추진하기로 의결했다.

그동안 수의사 발전에 필요한 제도개선을 추진하거나 불합리한 정책추진을 방어하려고 해도, 근거가 될 기초연구가 없다는 한계가 늘 발목을 잡았다.

이 같은 문제의식을 기반으로 김옥경 3기 집행부부터 운영된 대한수의사회 수의정책연구소(소장 류판동)는 수의료 관련 조사·연구의 중심기구로 구상됐다.

의사협회가 의약분업 사태 이후 의료·보건정책 관련 연구 및 통계기반을 쌓고자 마련한 ‘의료정책연구소’가 모델이다.

운영 첫 해인 지난해부터 반려동물 의료서비스 발전방안(책임연구원 오원석)과 수의사 윤리의식 강화(책임연구원 천명선) 등 수의사와 직결된 연구과제를 발주했다.

올해도 수의사 국가시험 개편, 전문의제도 시행 방안 등 그동안 수의계로부터 요구가 축적된 과제들에 손을 대고 있다.

대한수의사회는 수의정책연구소를 재단법인 형태의 독립적 연구기관으로 자리매김시켜 활동영역을 확장한다는 입장이다.

의료정책연구소처럼 정부·공공기관으로부터 수의료는 물론 동물복지, 축산 등 각종 관계분야에 대한 조사나 기획연구를 적극적으로 수주하려면 현재의 대수 산화기관보다는 재단법인 형태가 더 적절하다는 것이다.

이를 통해 국내 수의료 현황에 맞는 실천적 정책대안을 개발하고 수의료 발전과 국민보건 향상에 기여한다는 구상이다.

이날 이사회에서도 수의정책연구소의 재단법인 설립과 연구 확대 필요성에 공감했다.

김태융 대수 방역식품안전위원장은 “수의정책연구소의 활동은 오히려 늦은 감이 있을 정도”라며 “일선 수의사와의 연계를 통해 정부·공공기관에서 진행하는 조사사업에도 적극 참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곽형근 산업정책 부회장도 “동물약품협회에서 동물약품 관련 법규나 정부관리조직을 개선하기 위해 기반 연구를 진행하려고 해도 맡길 곳이 마땅치 않다”며 “수의정책연구소는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이사회가 수의정책연구소 재단법인 설립을 의결함에 따라, 올해 말 농식품부 인가 획득을 목표로 여름 중 추진위원회가 구성될 예정이다.

재단법인에 필요한 재원은 한수약품 지원과 2017 세계수의사대회 수익금, 기타 모금 등으로 충당한다는 계획이다.

대한수의사회는 “수의 관련 연구에 정부가 예산을 지원할 수 있도록 수의사법 개정을 추진하는 등 운영기반 확대에 노력할 것”이라며 “실제 현장에서 활동하는 객원 연구원을 다수 확보하되 내부 사무조직은 최소화하는 형태로 효율화를 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우리엔, 세계 최초 동물용 치과 파노라마 엑스레이 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