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권 의원, 양돈수의사회 명예회원 위촉 `구제역·ASF 방역 기여`

`한우 키우는 축산 전문가` 방역정책국 설립, 구제역 NSP 항체 대응에 기여

등록 : 2019.06.06 10:39:04   수정 : 2019.06.06 10:39:04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한국양돈수의사회가 김현권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경북 구미을지역위원장)을 명예회원으로 위촉했다. 비(非)수의사로는 양돈수의사회의 첫 명예수의사회원이다.

양돈수의사회는 4일 경남 하동에서 열린 한돈혁신센터 준공식에서 김현권 의원에게 위촉패를 전달했다.

김현섭 양돈수의사회장은 “김현권 의원은 현장 경험을 발판으로 국내 한돈산업의 고질적 문제인 구제역 상재화를 파헤치고 관련 해결책을 지속적으로 촉구해 국내 양돈산업과 수의방역 발전에 기여했다”고 전했다.

(왼쪽부터) 김현권 국회의원, 김현섭 양돈수의사회장

(왼쪽부터) 김현권 국회의원, 김현섭 양돈수의사회장

한우를 키우는 김현권 의원은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으로 축산업과 방역정책에 전문적인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김 의원은 구제역, 고병원성 AI 등 가축전염병 대응체계를 정비하기 위한 농림축산식품부 방역정책국 설립과 시군 가축방역관 확충에 기여했다.

충남 홍성을 비롯한 일부 지역에서 기승을 부린 구제역 NSP 항체 문제에 주목한 김 의원은 국회에서 구제역 상재화 문제를 지속적으로 조명했다.

지난해부터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국내 유입 위험에 대응하기 위해 공항만 불법 휴대축산물 단속 강화, 양돈농가 남은음식물(잔반) 급여 중지 등을 지속적으로 주장했다.

이날 김현권 의원에게 감사패를 전한 한돈협회 하태식 회장은 “김현권 의원은 미허가 축사 적법화를 위한 입법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았고,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을 막기 위해 실질적인 도움을 줬다”고 밝혔다.

김현섭 양돈수의사회장은 “김현권 의원은 현장 경험을 발판으로 국내 한돈산업의 고질적 문제인 구제역 상재화를 파헤치고 관련 해결책을 지속적으로 촉구해 국내 양돈산업과 수의방역 발전에 기여했다”고 전했다.

김현권 의원은 “중국, 베트남 등지로부터 ASF 유입을 막기 위해 불법 휴대축산물 과태료를 상향 조정하고, 이를 납부하지 않은 외국인의 재입국을 제한하는 등 실질적 조치를 취했다”며 “앞으로 불법 축산물 유입을 막기 위한 인력·조직 확충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ASF 위험요소로 꼽히는 잔반 급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수의학계, 생산자들과 힘을 모으고 있다”며 “대형폐기물처리업체가 사료로 공급하고 있는 3,500여톤의 음식물쓰레기의 처리를 바이오가스 등으로 전환하고, 유럽 국가들처럼 야생 멧돼지 개체수 관리에도 정책적 관심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이글벳,심장사상충 예방약 `밀베마이신 A` 신규 런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