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수의사회 `백신접종업 도입 결사 반대`

경기도수의사회 임원 워크숍 개최

등록 : 2019.04.15 14:12:04   수정 : 2019.04.15 14:12:15 이학범 기자 dvmlee@dailyvet.co.kr

20190413gvma

최근 농림축산식품부의 구제역 방역개선대책 초안에 ‘백신접종업 신설’ 내용이 담기면서 수의계 전반에서 반대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농식품부는 농가의 구제역 백신접종을 강화하겠다는 취지로 수의사가 아닌 동물 백신 접종업을 별도로 신설하여 일정 규모 이상의 우제류 사육농가나 백신 항체양성률 기준치 미달 농가에는 백신접종업을 통한 접종을 의무화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이에 대한수의사회와 각 축종별 수의사단체, 지부수의사회가 동시다발적으로 반대 입장을 밝히고 있다.

우선 대한수의사회가 “수의료체계 전반을 흔드는 문제”라고 비판했고, 소임상수의사회도 “가축질병치료보험을 통해 수의사의 정기 예찰 업무 중 하나로 구제역 백신접종을 지원하는 방안이 더 적절하다”는 입장을 전했다.

인천시수의사회는 14일 열린 정기총회에서 ‘규탄 궐기대회’를 열고 “백신접종업 제도는 수의권을 무시하는 치졸한 횡포이자 수의사 죽이기”라며 제도 도입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하고 ‘백신접종업 도입계획 즉각 폐기 서명운동’에 돌입했다.

경기도수의사회도 반대 운동에 나섰다.

4월 9일(화) 포천시수의사회 정기총회에서 ‘무자격자 백신접종업 신설 추진 반대 서명운동’을 시작한 경기도수의사회는 13일(금) 열린 임원 워크샵에서 다시 한번 이 문제를 논의했다.

이날 워크샵에 참석한 경기도수의사회 임원들은 “백신접종업 신설 계획을 폐기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으며, 이외에도 ▲동물보건사 제도 ▲처방식사료 인터넷 판매 ▲동물진료비 사전고지제 및 공시제 ▲수의사 처방제 확대 ▲동물등록제 지원사업 ▲공수의 수당 ▲수의대 신설 추진 대학교 대응 ▲동물사랑봉사단 운영 등 다양한 수의계 현황에 대한 분과별 토의를 진행했다.

이성식 경기도수의사회장은 “백신접종업 도입에 결사 반대하며, 나아가 반려동물 자가진료의 완전한 철폐를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신간] 그 개는 정말 좋아서 꼬리를 흔들었을까?:설채현 수의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