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수의사회·평택시 `소외계층 반려동물 진료지원` 협약 체결

평택시 `사람과 동물이 함께 행복한 복지사업 시행한다`

등록 : 2019.04.13 07:01:41   수정 : 2019.04.12 17:47:56 이학범 기자 dvmlee@dailyvet.co.kr

소외계층의 반려동물 진료지원을 위해 평택시수의사회(회장 송치용 경기도의원)와 평택시(시장 정장선)가 손을 잡았다. 평택시는 “전국 지자체 최초로 시행하는 사업”이라고 밝혔다.

(좌측부터 평택시 변신철 환경농정국장, 평택시수의사회 이승열 부회장, 평택시수의사회 송치용 회장, 정장선 평택시장, 평택시수의사회 유효상 총무, 평택시 홍석완 축수산과장)

(좌측부터 평택시 변신철 환경농정국장, 평택시수의사회 이승열 부회장, 평택시수의사회 송치용 회장, 정장선 평택시장, 평택시수의사회 유효상 총무, 평택시 홍석완 축수산과장)

평택시와 평택시수의사회는 12일(금) 오전 10시 평택시청 대외협력실에서 ‘소외계층 반려동물 진료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평택시는 “소외계층의 반려동물 진료 지원은 평택시가 전국 지자체 중 처음 시행하는 사업으로 반려동물을 키우고 있는 생계형 기초생활수급자, 독거노인, 한부모·다문화가정 등 사회소외계층을 대상으로 한다”고 설명했다.

올해는 시범사업으로 100가구를 대상으로 진료바우처를 지급한다. 가구당 최대 20만원의 진료비 중 참여 동물병원에서 30%, 평택시에서 50%를 지원하게 된다.

송치용 평택시수의사회장은 “경제적 부담으로 키우고 있는 반려동물을 제때 진료하지 못하는 소외계층의 정신적, 경제적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해 추진하는 공익적 사업인 만큼, 애초 평택시에서 요청했던 무료 진료상담과 더불어 진료비의 30%를 추가로 부담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정장선 시장은 “이번에 평택시수의사회와 업무협약을 체결하여 함께 추진하는 소외계층 지원 사업은 민선 7기 동물복지 10개 중점추진사업 중의 하나”라며 “앞으로 평택시는 사람과 동물이 함께 행복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 다양한 정책을 발굴하여 추진할 것”이라고 전했다.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신간] 그 개는 정말 좋아서 꼬리를 흔들었을까?:설채현 수의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