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제역 백신정책 조명` 양돈수의사회 수의양돈포럼 26일 개최

김현권 국회의원 초청 간담회도

등록 : 2019.03.12 12:14:49   수정 : 2019.03.12 12:14:49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한국양돈수의사회(회장 김현섭)가 오는 26일 2019년도 수의양돈포럼을 개최한다.

대전 충남대 정심화국제문화회관에서 열릴 이번 포럼은 구제역 문제에 초점을 맞춘다.

지난 설연휴 직전에 젖소, 한우농가에서 발생한 구제역은 추가 확산없이 종식됐지만, 백신정책의 미흡점을 드러냈다는 지적이 나온다.

구제역 야외바이러스를 시사하는 NSP 항체가 지속적으로 검출되고 있고, 소의 유산이나 돼지 백신접종부위 이상육 등 백신기피현상도 여전하다.

이날 포럼에서는 구제역 백신접종에 따른 이상육 피해 실태와 국내외 발생현황이 소개된다. 구제역 백신정책에 대한 양돈수의사회원과 업계의 의견도 함께 교류할 예정이다.

아울러 김현권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포럼을 찾아 관련 정책기조를 소개할 예정이다. 경북에서 한우를 기르고 있는 김현권 의원은 축산업과 동물질병방역에 활발한 의정활동을 펼치고 있다.

양돈수의사회는 “최근 양돈산업에 큰 이슈가 되고 있는 구제역 NSP 항체와 백신 관련 농장 피해를 조명하고 농장책임수의사제 등 해결방향을 모색하려 한다”며 회원과 업계 관계자들의 많은 참여를 당부했다.

190311 forum4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신간] 수의 심장 초음파학 : JUNE A. BOON 한글 번역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