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반려동물교육센터 개장‥반려견 행동교육 중심시설로

안양천 고척교 옆 센터, 반려견 동반교육에 최적 입지..7·8일 개장 기념 특별교육

등록 : 2018.04.08 12:05:49   수정 : 2018.04.09 10:01:22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180408seoul1

보호자와 반려견이 함께 행동교육을 받을 수 있는 ‘서울반려동물교육센터’가 7일 문을 열었다.

센터는 안양천변 공원 산책로와 인접한 고척교 인근에 자리해 반려견 동반교육을 실시하기에 최적의 입지를 갖췄다. 개장 기념식을 겸한 이날 시범교육에도 40여명의 시민들이 반려견과 함께 참여했다.

윤정기 서울시 동물보호과장은 “시민들이 동물과 함께 교육을 받을 수 있는 시설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며 “반려동물교육센터에서 반려견 행동 교육을 직접 받을 수 있게 됐다”고 소개했다.

센터는 이날 교육이 진행된 야외 계단 강연장과 실내 교육장 2개실을 갖췄다. 필요에 따라 센터 바로 옆에 위치한 안양천변 공원을 활용할 수도 있다.

이날 시범교육에는 이웅종 이삭애견훈련소 대표가 연자로 나서 펫티켓과 반려견의 산책예절, 보호자의 역할에 대해 강연했다. 오늘(8일)은 설채현 수의사가 ‘아이야, 너는 무슨 생각을 하니’를 주제로 개장기념 교육을 이어간다.

180408seoul2

교육과 더불어 동물보호단체 ‘팅커벨프로젝트’가 유기동물 입양캠페인을 펼쳤다.

교육 참여자들 외에 안양천변 공원을 이용하는 시민들도 캠페인 현장을 둘러봤다.

윤정기 과장은 “시민단체와 사설교육기관 등과 함께 교육프로그램을 개발해 운영할 계획”이라며 동물과 더불어 살아가는 서울시민들의 많은 참여를 당부했다.

교육은 올해 지방선거가 종료되는 6월 이후부터 본격화될 전망이다.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신제품] 해외 검증 동물전용 관절기능개선제 `안티놀` 한국 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