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농장은 왜 제외?` 무허가 축사 적법화 관련 육견협회 집회

4월 4일 12시 안국역에서 육견협회, 케어 맞불 집회

등록 : 2018.04.03 12:55:41   수정 : 2018.04.03 17:32:05 이밝음 수습기자 ysj@dailyvet.co.kr

육견협회가 ‘무허가 축사 적법화 시행’의 추가 유예 대상에서 개 사육시설이 제외된 것에 대한 항의로 4월 4일 오전 12시 안국역에서 집회를 개최한다. 

이에 대해 동물권 단체 케어는 “그 동안의 비인도적 사육, 살생, 환경파괴 등을 반성해도 모자를 판에 오히려 집회를 기획하고 있다”며 ‘가축분뇨의 관리 및 이용에 관한 법률(가축분뇨법)’을 통해 개농장 폐쇄를 명확히 하기 위한 캠페인을 서울 시민들과 함께 진행하겠다 밝혔다.

맞불 캠페인이다. 이번 캠페인은 역시 같은 시간 안국역 3번출구에서 진행된다. 

한편, 지난 2015년 가축분뇨법 개정을 통해 무허가 축사 적법화(미허가 축사 적법화)가 통과됐고, 3년의 유예기간을 거쳐 올해 3월 25일부터 시행될 예정이었으나, 축산단체들이 강력하게 ‘유예기간 3년 재연장’을 주장하고 나서면서 큰 논란이 발생했다.

이에 정부와 국회는 유예기간 재연장을 허용했으나, 유예기간 재연장 대상에서 개 사육시설을 제외했다. 따라서 지난달 25일 이후 가축분뇨처리시설을 갖추지 못한 개 사육시설은 사용중지, 폐쇄 등 행정처분 대상이 됐다.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우리엔, 세계 최초 동물용 치과 파노라마 엑스레이 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