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고기 영업 철폐를 위해` 이동식 캠핑카에서 24시간 경동시장 감시

동단협, 개고기 영업 철폐를 위한 이동식 투쟁본부 발족

등록 : 2017.05.17 10:38:17   수정 : 2017.05.17 10:38:17 이학범 기자 dvmlee@dailyvet.co.kr

경동시장의 개고기 영업 철폐를 위한 이동식 투쟁본부가 생겼다. 동물유관단체협의회(동단협)는 15일 저녁 ‘이동식 투쟁본부 발대식’을 개최하고 말복날까지 3개월간 이동식 캠핑카에서 숙박하면서 24시간 경동시장을 감시 및 순찰하기로 결정했다. 식사비 등은 모두 참가지의 개인비용으로 처리한다.

to end dog meat_mobile car

동단협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개·고양이 식용금지를 이뤄내기 위한 첫 번째 매듭을 풀기 위해 서울시내 한가운데 버젓이 있는 경동시장 개고기 영업 철폐를 위한 이동식 투쟁본부를 설치하여 복날까지 24시간 상시 감시 체계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복날을 전후에 집중적으로 캠페인을 벌였던 기존 방식과 달리 말복일 8월 11일까지 3개월 동안 하루도 쉬지 않고 24시간 감시 및 순찰을 하면서 투쟁한다는 취지다.

이동식 투쟁본부(본부장 박운선)감시 및 순찰을 하는 동안 불법적인 개고기 유통, 이동, 판매, 전시, 도살 등이 이뤄지면 이를 사진·영상으로 촬영해 서울시청, 동대문구청, 경찰서에 민원을 제기할 방침이다. 

동단협은 “이동식 투쟁본부를 통해 반드시 경동시장 개고기 영업을 끝내고 이를 모범사례로 만들어 부산 구포시장, 대구 칠성시장, 성남 모란시장 등 전국의 개시장으로 확대시켜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박원순 서울시장님도 서울시내 개고기 영업 철폐에 대한 의지를 갖고 있는데, 관의 힘만으로는 부족하기에 동단협이 앞장서서 민간 차원에서 힘을 보태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동단협은 이동식 투쟁본부를 위해 캠핑카를 렌탈했다.

캠핑카(이동식 투쟁본부)에는 “개, 고양이 식용은 선진국으로 가는 길을 발목 잡는 구시대의 적폐”, “올림픽을 앞두고 보신탕집 간판만 가려서 눈 가리고 아웅하는 부끄러운 나라는 되지 말자”, “사지도 말고, 팔지도 말고, 먹지도 말자”, “불법, 무법, 탈법적인 개·고양이 유통, 전시, 판매, 도축은 이제 근절되어야 한다. 부끄럽다”는 글들이 새겨졌다.

한편, 동단협은 이동식 투쟁본부 운영을 위한 후원금 모집에 나섰다. 24시간 숙박을 하더라도 식사비 등은 개인비용으로 충당하고, 후원금은 오로지 캠핑카 렌탈비, 주차비, 현수막 제작 등에만 사용된다.

후원 계좌 : 신한은행 11-0469-488719 정민호(동단협 회계담당)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바이오노트 Vcheck,CRP이어 SAA·cPL·fPL 등 신규 항목 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