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동물단체·활동가·수의사·국회의원 모여 `개식용 종식` 외쳐

개식용 종식을 염원하는 시민 일동, 개식용 철폐 대집회 개최

등록 : 2019.07.08 03:03:34   수정 : 2019.07.08 03:05:07 이학범 기자 dvmlee@dailyvet.co.kr

20190707dogmeat3

개식용 종식을 염원하는 시민 일동이 주최하고, 동물권행동 카라와 동물자유연대가 주관한 ‘개식용 철폐 전국 대집회’가 7월 7일(일) 오후 1시 서울광장에서 열렸다.

이날 집회는 개식용 관련 산업의 주요 거점들이 하나씩 사라지는 상황에서 정부에 구체적인 개식용 종식 대책 마련을 촉구하기 위해 기획됐다.

실제로, 2016년 12월 성남 모란시장 환경정비 업무협약으로 살아있는 개 진열과 도살이 중단된 것을 시작으로, 2018년 11월 국내 최대 규모의 태평동 개도살장 영구 철거, 최근 부산 구포개시장 완전 폐업 협약까지 동물단체들과 활동가들의 노력이 서서히 결실을 맺고 있다.

20190707dogmeat1

20190707dogmeat7

이날 집회에는 동물자유연대, 동물권행동 카라, 동물해방물결, 행강, 동물복지문제연구소 어웨어, 동물을위한행동, 동물구조 119등 동물단체들과 정의당 동물복지위원회, 부산길고양이보호연합 등 여러 단체 활동가들이 대거 참여했다.

최영민 서울시수의사회장, 이성식 경기도수의사회장을 비롯한 수의사 회원들도 참석해 힘을 보탰다.

한정애 국회의원과 이상돈 국회의원도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두 의원은 각각 음식물 폐기물을 동물의 먹이로 사용하는 행위를 금지하는 폐기물관리법 개정안과 개를 가축에서 삭제하는 축산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한 바 있다.

이 2개 법안과 표창원 의원이 대표발의한 동물의 임의도살을 금지하는 동물보호법 개정안까지 포함한 총 3개 법안이 일명 ‘개식용 종식을 위한 트로이카 법안’이다.

(왼쪽부터) 한정애 의원과 이상돈 의원

(왼쪽부터) 한정애 의원과 이상돈 의원

이상돈 의원은 “관련 3개 법안이 작년에 심의도 못 하고 통과도 안 됐다”며 “이번 국회에서 반드시 이 3개 법안을 통과시켜야 한다. 20대 국회에서 처리할 수 있도록 힘을 실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정애 의원은 “2016년 강아지공장 문제부터 시작해서 여러분과 활동하며 ‘지치지 말자’라고 약속했었다. 개식용이 종식될 때까지 지치지 말고 함께 전진하자”고 밝혔다.

최영민 서울시수의사회장도 단상에 올라 개식용 종식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왼쪽부터) 최영민 서울시수의사회장, 한정애 의원, 이성식 경기도수의사회장

(왼쪽부터) 최영민 서울시수의사회장, 한정애 의원, 이성식 경기도수의사회장

이날 모인 활동가들은 서울시청에서 집회를 마치고 청와대까지 행진하며 개식용 종식을 외쳤다.

이들은 “역사의 변화 속에 개식용 산업은 빠르게 사양 국면에 접어들었으며, 사실상 해체수순을 밟고 있다”며 “대체 중앙 정부는 언제까지 뒷짐 진 채 구체적인 대책 마련 없이 개들의 희생과 국민의 갈등을 강 건너 불구경할 것이냐”며 비판했다.

이어 “중앙 정부는 이미 사양 국면에 접어들어 표류하고 있는 개식용 산업을 종식하는 계획을 수립하여 이 잘못된 관행을 끝내고 동물을 보호할 수 있는 근본적 대책 마련에 나서야 한다”며 ▲청와대와 중앙 정부는 불법 개·고양이 도살 엄단하라 ▲축산법에서 개를 제외하겠다는 약속을 조속히 이행하라 ▲개식용 종식을 위한 구체적 대책을 마련하라고 주장했다.

이날 서울시청과 청와대에서 집회를 연 개식용 종식을 염원하는 시민 일동은 앞으로 대구 칠성시장 등 전국에서 집회를 계속 이어갈 예정이다.

20190707dogmeat5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신간]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 책으로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