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말산업 질병검사 인프라 구축 위한 간담회 개최

등록 : 2013.04.25 22:12:36   수정 : 2013.11.26 11:05:01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경기도 북부축산위생연구소, 24일 말산업 육성 관련 간담회 개최

신규 말사육 입식농가를 대비한 `질병진단 서비스 체계` 구축 강화 논의

경기도에서 말산업 육성방안 모색을 위한 간담회가 열렸다.

경기도 북부축산위생연구소(소장 허섭)는 24일, 이상학 포천레이크밸리 대표를 초청해 말산업 육성방안 모색을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연구소 내의 학습동아리 `누렁소 얼룩소` 활동의 일환으로 준비됐으며, 말산업 육성에 필요한 `질병검사 인프라 구축`을 위해 특별히 마련됐다.

이상학 포천레이크밸리 대표는 2003년부터 승마장을 운영해 온 경험을 바탕으로 말 산업 전망, 향후 과제, 농가의 준비 사항, 사양관리, 승마산업의 미래 등에 대해 강의했다.

이 대표는 특히, 말 사육을 희망하는 축산농가의 소득 창출방안으로, 3두 미만 소규모 사육농가는 공동 승마장을 중심으로 연계해 말훈련 및 교육을 위탁하는 `지역단위 클러스터 조성`을 제시해 눈길을 끌었다.

연구소는 국내에 말전염병 발생은 없었으나, 향후 경기도의 말산업 활성화 추진계획에 맞춰 `말 질병진단서비스 체계`를 구축해 신규 말 입식농가의 질병검사를 돕는 등 적극적인 대응책을 수립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경기도는 말산업 활성화 추친계획에 따라 2016년 까지 약 1천억원을 말산업 육성을 위해 투입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