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진 의원 “국립생태원 수의사 별도 직군 마련하고 수당 지급 해야”

국정감사에서 2년 연속 국립생태원 수의사 처우개선 요구


0
글자크기 설정
최대 작게
작게
보통
크게
최대 크게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이 국정감사에서 국립생태원 소속 수의사에 대한 처우개선을 강력히 촉구했다.

이수진 의원은 14일(금) 열린 환경부 산하 기관 국회 환노위 국정감사에서 조도순 국립생태원장에게 생태원에 법적 보호동물이 몇 개체인지, 수의사가 몇 명 근무하는지 질의했다.

올해 9월 2일 기준 국립생태원에는 총 292종 3,238개체의 동물이 있는데, 이 중에서 멸종위기종, 천연기념물 등 특별한 관리가 필요한 법적 보호동물은 총 79종 332개체다. 이 동물들은 국립생태원 소속 수의사들이 관리하고 있는데, 현재 생태원에 근무 중인 수의사는 총 8명뿐이다(1명 휴직 중).

동물 진료 업무에 연구 및 행정업무까지 많아

2년간 3명 채용 공고했지만 1명 채용에 그쳐…5년 이상 근무자 3명뿐

조도순 국립생태원장은 “동물에 대한 마취, 진료 업무도 많고 그 외에 연구도 해야 하며 행정적인 일도 있다. 수의 업무가 상당히 많은 편”이라고 인정하면서도 ‘민간과 비교했을 때 수의사들의 처우가 어떻냐’는 이 의원의 질의에는 “공공기관이라 특별대우가 쉽지 않아 조금 아쉽다”고 답했다.

조 원장에 따르면, 현재 국립생태원은 수의사 수당 인상보다 전문직위제를 활용해 수의사가 한곳에 오래 근무하게 하면서 인사에 가점을 주는 방식으로 수의사를 배려하고 있다고 한다.

하지만, 그런 정도로는 부족하다는 게 이 의원의 지적이다.

2년 연속 국정감사에서 국립생태원 수의사 처우개선 지적

발언 시간 14초→4분 대폭 증가

이수진 의원은 “수의사가 전문직종인데 생태원이 수의사 채용에 어려움을 느끼고 있다”며 “수의사의 잦은 이직과 채용 어려움의 원인은 많은 업무량과 낮은 급여”라고 말했다.

실제 국립생태원은 2021~2022년 3명의 수의사 채용공고를 냈으나 1명을 채용하는 데 그쳤다. 또한, 8명의 수의사 중 5년 이상 근무한 수의사는 3명뿐이다.

이 의원은 이어 “작년 국감에서 수의사 증원을 요구했는데, 증원이 이뤄지지 않았고 처우개선 노력도 없었다”며 “수의직 공무원, 마사회처럼 수의사 수당을 마련하고, 서류-필기-면접으로 되어 있는 수의사 채용 절차도 개선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조도순 원장은 수의사 증원에 대해 “내년 국립생태원에 유기 외래야생동물 보호시설이 생기면 그때 더 많은 비율을 채용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답했고, 이에 대해 이 의원은 “지금도 업무가 많은데 나중에 일거리를 늘리고 그때 가서 채용을 고민하는 건 적절한 답변이 아닌 것 같다”고 지적했다.

국립생태원 동물에 대한 적절한 관리를 위해서는 수의사가 전문성과 역량을 키우고 오래 근무할 수 있어야 하는데, 이를 위해 수의사에 대한 별도 직군 마련 및 수당 지급이 필요하다는 게 이수진 의원의 판단이다.

이수진 의원은 조도순 원장은 물론 환경부 기조실장에게 직접 “작년 국감에서 지적했는데도 대책 마련을 못 했다”며 “올해는 제대로 된 대책 마련에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이수진 의원은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국립생태원의) 수의사가 전문직인데 임금도 적고 과도한 업무에 근무시간도 엄청나게 많다”며 인력 증원과 처우개선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지적한 바 있다. 하지만, 1년 동안 개선이 없자 올해 국정감사에서 재차 발언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국정감사에서는 수의사 처우개선에 대해 14초간 발언했지만, 올해는 4분 넘게 수의사 처우개선 문제를 강력하게 언급했다.

이수진 의원 “국립생태원 수의사 별도 직군 마련하고 수당 지급 해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