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토퀴놀코리아(주) MPC 신개념 항균제 `포실` 출시

등록 : 2013.09.23 13:13:48   수정 : 2014.03.05 15:44:04 이학범 기자 dvmlee@dailyvet.co.kr

베토퀴놀코리아(주), 포실 출시···내성균까지 고려한 MPC 신개념의 3세대 플루오르퀴놀론계 항균제

1회 투여만으로 소 호흡기질환(BRD)에 탁월한 효능 보여

베토퀴놀코리아(주)가 기존 마보실 제품보다 훨씬 강해진 '포실'을 출시했다. 살균력은 더욱 강해지고, 내성균 발생은 억제하며, 내약성까지 한 층 개선됐다.

포실의 주성분은 마보실과 동일한 마보플록사신(Marbofloxacin)이지만, 기존에 3~5일 연속 투여했던 것과 달리 간편하게 단 1회 투여만으로 99.99%의 높은 살균력을 나타낸다.

마보플록사신은 3세대 플루오르퀴놀론계 항균제이며, 혈장보다 조직에서의 분포율이 더 높기 때문에 감염 조직까지 약물이 충분히 분포하여 우수한 항균력을 나타내는 것이 특징이다.

포실은 또한 내성균 발생을 억제한다는 측면에서 차별화 된다.

기존 항생제들이 감수성균을 타겟으로 하는 MIC(Minimal Inhibitory Concentration, 최소억제농도)개념에 기초하였다면 포실은, 살균제의 경우 MIC의 2~4배, 정균제의 경우 MIC의 32배에 해당하는 고농도의 MPC(Mutant Prevention Concentration) 신개념을 도입하여 감수성균은 물론, 새로운 내성균 발생도 억제한다.

MIC와 MPC 사이 구간을 내성균선택 농도 역(MSW)이라고 하는데, 병원체가 이 구간에 노출되는 시간이 길수록 항생제 내성률이 높아져 다음 번 항생제 치료의 실패로 이어진다. 

MSW 구간에서는 항생제 농도가 MIC 이상이라 감수성균의 살멸은 가능하지만, 내성균이 살멸될 수 있는 MPC 농도에는 도달하지 못하므로 내성균의 집단적 증식이 발생하기 때문이다.

포실은 투여 후 1시간 30분만에 혈장농도가 8㎍/ml까지 달할 정도로 체내에 빠르게 흡수된다. 따라서 급성감염증에 사용할 경우 신속한 치료효과를 나타내며, 내성균선택 농도 역(MSW)에 머무는 시간이 매우 짧아 내성균 발생이 예방된다.

No Banner to display

주사용수보다 내약성 우수하고, 휴약기간도 짧아

대부분의 약은 투여된 약물농도가 높아지면 독성이 나타나지만, 포실은 특수 개발된 제형을 통해 우수한 내약성을 지녔다. 동일한 양의 포실과 주사용수를 투여한 주사부위 비교실험에서 포실은 주사용수보다도 더욱 우수한 내약성을 나타냈다.

게다가 휴약기간은 식육-5일, 우유-48시간으로  잔류위험도 낮다.

베토퀴놀코리아(주)의 학술관계자는 "마보실이 감수성균을 타겟으로 하는 MIC(최소억제농도) 개념의 치료제였다면, 포실은 1차 내성균까지 살멸하여 재발률이 낮고, 내성균 발생까지 예방할 수 있는 MPC(내성균 억제농도) 개념 치료제"라고 강조했다.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