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노트 Vcheck, 항원·항체 검사 출시 `장비로 정확히 읽으세요`

CRP 등 기존 검사항목에 항원 5종·항체 2종 검사 추가..코티졸, T4 등도 3분기 판매 예정

등록 : 2018.06.20 10:13:22   수정 : 2018.07.13 13:06:32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바이오노트의 동물병원용 면역진단장비 ‘Vcheck’ 시리즈가 항원·항체 검사 기능을 추가했다.

바이오노트는 “V200 검사기기를 통해 개와 고양이의 전염병 항원과 백신 항체가를 검사할 수 있도록 항원 5종과 항체 2종 검사를 신규 출시했다”고 0일 밝혔다.

180713 bionote1

지난해 출시된 바이오노트 Vcheck 시리즈는 1년여 만에 전국 500여개 동물병원에서 자리를 잡았다.

기존에 검사할 수 있었던 CRP, SAA, cPL, fPL 등의 검사항목에 더해 반려동물의 주요 전염병 항원과 항체가를 기기로 검사할 수 있게 됐다.

항원 검사 항목은 개의 디스템퍼(CDV), 파보(CPV), 코로나(CCV), 파보/코로나 바이러스 콤보(CPV/CCV)와 고양이의 범백혈구감소증 바이러스(FPV)콤보다.

검사 디바이스에 검체 혼합액을 점적하여 육안으로 결과를 확인할 수도 있지만, 디바이스를 V200기기에 삽입하면 양성 여부를 객관적으로 확인할 수 있다.

항체 검사 항목은 우선 개 디스템퍼 바이러스와 개 파보 바이러스 항체가 2종이 출시됐다. 육안으로 항체가 수준을 가늠하던 기존 검사의 단점을 보완해, 기기가 자동으로 검사하여 10분내에 객관적으로 수치화된 검사결과를 도출해낸다.

항체가가 음성이거나 수치가 낮으면 백신접종을 권장하고, 높은 수치가 나오면 방어능력이 유지되고 있음을 확인하는 방식이다.

바이오노트 측은 “육안으로 판단하기 애매한 항원 양성여부나 항체가 수준을 수치화 함으로써 전염병 진단과 예방에 도움을 줄 수 있다”며 “고양이 전염병의 항체가 검사 등 새로운 검사항목도 곧 추가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바이오노트는 향후 개 심장사상충 항원 검사를 비롯해 고양이 범백혈구감소증·허피스·칼리시 바이러스 항체 검사 제품을 출시할 예정이다.

180713 bionote2

V200 출시를 기념해 마련된 ‘2주 무상 사용 렌탈 서비스’도 현재 진행형이다.

렌탈 서비스를 신청하면 기존에 제공된 데모용 검사 샘플에 더해 새로 출시된 항원·항체 검사 제품도 무상으로 제공된다.

V200 렌탈 서비스는 인터넷으로도 간편하게 신청할 수 있다(신청하기-클릭)

바이오노트 측은 “현재 개발이 완료된 Cortisol, T4, TSH 검사를 올해 3분기부터 본격적으로 판매할 계획”이라며 “현재 SDMA, progesterone, D-dimer 등 신규 검사항목도 개발 중이다”고 덧붙였다.

Vcheck 항원·항체 검사 신규 출시와 렌탈 서비스 등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바이오노트에 직접 문의할 수 있다(바이오노트 031-211-0516).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신제품] 해외 검증 동물전용 관절기능개선제 `안티놀` 한국 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