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자유연대 `지방선거 후보자의 동물정책 동의점수 공개합니다`

전국 1만명 조사 토대로 20개 동물정책 제안..시도지사·시군구청장·교육감 후보 22.5% 응답

등록 : 2018.06.08 10:48:44   수정 : 2018.06.08 10:48:44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동물자유연대(대표 조희경)가 6.13 전국동시지방선거를 앞두고 후보자들의 동물정책 동의점수를 공개했다.

지난 4월부터 2개월에 걸쳐 <6.13 동물을 부탁해> 캠페인을 진행한 동물자유연대는 전국 시민 1만명을 대상으로 ‘가장 문제라고 생각하는 동물 관련 이슈’를 조사한데 이어, 이를 바탕으로 마련한 20개 동물정책에 대한 후보자별 응답을 요청했다.

지역별 지자체장·교육감 후보자들의 동물정책 응답률

지역별 지자체장·교육감 후보자들의 동물정책 응답률

 
5월 27일 오후 7시 기준으로 선관위에 선거운동기구가 등록된 시도지사·시군구청장·교육감 후보자 841명을 대상으로 채택여부를 물은 결과, 189명이 답변서를 제출해 22.5%의 응답률을 기록했다.

대상별로는 시도지사 후보가 50%로 가장 높은 응답률을 기록했다. 교육감 후보군이 39%, 시군구청장 후보군이 18.4%로 뒤를 이었다.

동자연은 “기초단체장에 비해 광역단체장 후보들이 동물보호복지정책에 관심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며 “기초단체에서는 도시와 농촌 지역간의 차이가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지역별로는 제주도에 출마한 후보들이 가장 높은 응답률(60%)을 보였고, 충북(34.4%), 부산(30.5%) 등이 뒤를 이었다. 반면 대구와 세종특별자치시는 후보자 가운데 아무도 응답하지 않았다.

정당별로는 정의당이 후보자 23명 중 13명이 응답(56.5%)해 가장 높은 관심을 보였다. 이어서 자유한국당(22.7%), 바른미래당(21.5%), 더불어민주당(19.0%), 민주평화당(15.9%) 순으로 나타났다

180608 vote6

지자체장 후보군 평균 동물정책 채택률 78.7%..반려동물 에티켓·생산판매 관리강화 등

광역 및 기초단체장 후보자에 제안한 20개 정책의 평균 채택률은 78.7%를 기록했다. 광역자치단체 후보자들의 채택률(평균 83.3%)이 기초단체 후보자들(77.55)보다 높았다.

가장 많은 찬성을 얻은 제안정책은 △시민대상 반려동물 에티켓 교육 인프라 구축 △생산·판매업 관리감독 강화(동률로 92.2%)이었다.

동물자유연대는 “반려인과 비반려인 모두가 안전하고 행복한 세상을 위해 에티켓 교육을 확대해야 하며, 이를 위한 인프라 구축이 필요하다”면서 “반려동물 생산판매업 관리제도가 강화됐으나, 지속적으로 감독하여 불법행위를 근절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채택률 3위를 차지한 밀렵행위 단속강화(91.6%)는 야생동물을 보호하기 위한 정책이다. 야생동물의 불법포획 행위를 신고하면 최대 200만원의 포상금을 주고 있지만, 이에 의존하며 단속기간에만 불법 엽구를 수거하는 정도로는 밀렵을 방지하기 어렵다는 것이 동자연의 지적이다.

반면 채택률이 가장 낮은 3대 정책은 △길고양이 급식소·화장실 설치 △직영 동물보호소 설치 △유기동물 입양센터 설치로 나타났다.

동물자유연대는 “이들 정책 모두 유기동물과 길고양이와 관련된 제안”이라며 “유기동물 수가 증가하고 관련 사회문제가 증가하는 추세임에도 불구하고 지방자치단체장 후보들의 의식과 정책 마련 의지가 뒷따르지 못하고 있다”고 풀이했다.

180608 vote3

180608 vote4

시민들 관심은..불법 개농장, 생명존중 인식 부족 문제에 초점

4월 18일부터 5월 4일까지 전국 시민 10,249명이 참여한 ‘동물정책 수요조사’에서는 △불법 개농장에 대한 단속/관리 미흡(90.1%) △동물에 대한 생명존중 인식 부족(89.8%) △불필요한 생체해부실습(88.0%) △동물학대 사건의 증가(84.8%) △공장식 축산 환경(83.5%) 등의 대한 문제의식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문제의식이 높았던 불법 개농장 관리를 위해 동자연이 제안한 ‘개농장 실태조사 및 불법행위의 적극적 행정조치’ 정책은 후보자들 가운데 91%의 채택률을 기록하기도 했다.

동물자유연대는 “반려동물 중심에 머물렀던 시민들의 의식이 동물 전반으로 확장되고 있다는 점을 시사하는 결과”라고 덧붙였다.

서울특별시장 후보자 가운데서는 더불어민주당 박원순, 바른미래당 안철수, 정의당 김종민, 민중당 김진숙, 녹색당 신지예, 우리미래 우인철, 친박연대 최태현 후보가 동의점수 A등급을 받은 반면, 자유한국당 김문수 후보는 C등급을 받았다.

180608 vote5

동물자유연대 조희경 대표는 “현직 도지사나 시군구청장들이 지역 내 예산이나 기존 정책을 잘 알고 있어 보다 구체적이고 현실적인 답변을 한 경향이 있다”며 “그럼에도 현실탓에 안주할 것이 아니라 동물과 더불어 살아가는 세상을 향한 지향점을 갖고 관련 정책을 적극적으로 펼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동자연 지방선거TF 장병진 선임활동가는 “지자체장과 교육감이 동물정책을 수용하도록 압박하는 힘은 유권자에게 있다”며 “우리 동네 후보자의 동물정책 채택여부를 투표를 위한 참고자료로 활용해달라”고 당부했다.

전국 지자체별 후보자의 동물정책 채택여부는 동물자유연대 홈페이지(바로가기)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사진·자료 : 동물자유연대)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버박 케토클로 SIS 샴푸, 미생물 감염 억제 신기술로 업그레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