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소득층 반려동물 중성화수술 지원, 동물의료서비스도 복지정책

서울시·동물권단체 카라, 돌봄취약층 반려동물에 중성화수술·백신접종 지원 성과보고

등록 : 2019.12.02 10:28:58   수정 : 2019.12.09 22:37:54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저소득층 반려동물에 대한 의료복지 지원사업이 첫 발을 내딛었다. 동물권단체 카라는 11월 26일 서울 상암동 에스플렉스센터에서 ‘돌봄 취약층 대상 반려동물 중성화 지원사업’ 성과보고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191126kara1

저소득 돌봄취약층 198가구 반려동물 350여마리에 중성화, 백신접종 등 지원

동물권행동 카라는 지난 4월부터 서울시 지원으로 ‘돌봄 취약층 대상 반려동물 건강검진 및 집중 중성화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기초수급자를 포함한 저소득층이 기르는 반려동물에게 중성화수술, 백신접종, 동물등록을 지원하는 한편, 재개발지역 등 돌봄취약지역의 길고양이에게 집중적인 TNR을 실시했다.

지원대상인 ‘돌봄 취약층’은 경제적인 문제로 중성화수술 등 기본적인 돌봄을 제공하기 어려운 가구들을 대상으로 했다.

구체적으로는 중위소득 60% 미만의 소득을 가진 저소득층 가구가 여기에 해당된다. 올해 1인가구 기준 월수입 102만 4천원 미만으로 기초수급자와 차상위계층을 포함하는 범위다.

카라는 11월 12일까지 이들 돌봄 취약층 198가구의 반려동물 353마리(개272, 고양이81)를 대상으로 중성화수술(321건)과 건강검진(321건), 동물등록(255건) 등 897건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했다.

의료서비스는 사업에 참여한 협력동물병원 5개소와 카라가 자체 운영 중인 동물병원에서 진행됐다. 수혜자는 무료로 서비스를 받는 대신, 서울시 예산을 받은 카라가 대신 지급하는 형태였다.

중성화수술 대상 동물에게는 혈액검사, 엑스레이검사, 심장사상충검사 등을 실시됐다. 접종 이력을 확인해 필요할 경우 종합백신도 접종했다.

김현지 카라 정책팀장은 “검역본부 조사에 따르면 지인에게서 분양 받아 반려동물을 기르게 됐다는 응답이 60%에 달한다. 일상에서 번식으로 인한 개체수 증가도 비일비재하다”며 “적절한 돌봄과 번식 예방에 기여하고자 중성화, 백신, 동물등록을 지원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업으로 저소득층 복지정책에서 배제되고 있는 동물들의 존재를 드러내고자 했다”고 덧붙였다. 삶의질을 증진시키기 위해 저소득층 가구 반려동물의 건강도 돌봄의 대상이라는 것이다.

 

반려동물에 대한 의료서비스 지원정책 ‘눈길’

협력병원 간 서비스 표준화 ‘동물병원 희생 강요하지 않는 지원체계 필요’

반려동물 인구가 1천만을 넘어서고 있지만, 그동안 반려동물에 대해서는 별다른 의료복지 지원정책이 없었다.

농장동물에서 지역별 공수의 제도는 물론 소규모 소 사육농가 구제역 백신접종 지원, 충남 소 진료비 지원사업 등 각종 지원책이 운영되고 있는 것과는 사뭇 다른 점이다.

그나마 봄·가을로 반려견에 대한 광견병 백신접종을 지원하고 있지만, 관납백신을 배부하면서 두당 5천원 미만의 지나치게 낮은 시술비를 강요하고 있어 수의사들의 불만이 쌓이고 있는 실정이다.

반면 카라는 이번 사업에서 참여동물병원에 지나친 희생을 요구하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였다.

김현지 카라 정책팀장은 “6개 동물병원이 의료서비스를 표준화하기 위해 매뉴얼을 적용했다”며 “일선 동물병원이 받아들일 수 있으면서도 너무 높지 않은 단가를 책정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개 암컷중성화를 기준으로 체중에 따라 25~40만원의 수술단가를 적용하고 엑스레이, 혈액검사 등 검진비용이나 흡입마취비, 투약비는 별도로 책정됐다.

이번 사업은 서울시가 올해 발표한 ‘동물 공존도시 서울’ 5개년 계획에 따른 돌봄 취약가구의 동물의료서비스 지원을 위해 마련됐다.

서울시 동물보호과 윤민 주무관은 “내년에도 취약계층에 대한 동물복지 지원사업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신제품] 후코이단 성분의 새로운 반려동물 기능성 보조제 `FU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