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증상 고양이가 코로나19 전파한다? 전문가 ˝단지 실험일뿐˝

위스콘신대학 및 일본 연구진, 코로나19 접종 고양이 실험 결과 발표

등록 : 2020.05.15 13:26:45   수정 : 2020.05.16 12:37:28 이학범 기자 dvmlee@dailyvet.co.kr

20200515covid19_cat_NEJM

지난달 초 중국 하얼빈수의연구소가 ‘고양이 대상 코로나19 바이러스 비강 공격접종 실험 결과, 고양이 사이에서 코로나19의 비말 전파 가능성이 있다’고 발표한 가운데, 비슷한 내용의 연구결과가 최근 국제 학술지에 게재됐다.

코로나19 접종 고양이와 접촉시킨 고양이에서 바이러스 검출

국제 학술지 NEJM(The New England Journal of Medicine)에 13일 게재된 논문은 반려묘로부터의 코로나19 전파 가능성에 주목했다.

연구진은 3마리의 반려묘에게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접종했다(Day 0). 그 뒤, 바이러스를 접종하지 않은 고양이 3마리와 각각 한 마리씩 짝을 지어 같은 공간에 넣고 관찰했다(Day 1). 바이러스 접종 반려묘(이하 접종 반려묘)와 쌍을 이룬 고양이(이하 비접종 반려묘)들은 과거에 코로나19에 감염된 적이 없는 고양이들이었다.

연구진은 이 6마리 고양이를 대상으로 매일 비강과 직장에서 샘플을 채취해 바이러스 유무를 검사했다.

‘접종 반려묘’ 3마리 중 1마리는 접종 다음날부터 비강에서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3일째부터는 3마리에서 모두 바이러스가 확인됐다. 바이러스 검출은 5일째까지 계속됐고, 6일째부터는 3마리 중 2마리에서만 바이러스가 확인됐다.

‘비접종 반려묘’의 경우, 공동사육 2일 뒤(Day 3) 3마리 중 한 마리의 비강에서 바이러스가 검출됐고, 5일 뒤부터는 3마리 모두에게서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6마리 모두 무증상, 추후 연구 필요 

연구진에 따르면, 코로나19에 감염된 반려묘 중 증상을 보였다는 보고가 있지만, 이번 실험에서는 6마리 모두 아무런 증상을 보이지 않았다고 한다. 체온도 정상이었고, 체중감소나 결막염도 없었다.

연구진은 ‘사람에서 반려묘로의 코로나19 전파 사례’와 ‘뉴욕 브롱크스 동물원 감염 사례’를 언급하며, 추후 연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사람-고양이간 코로나19 전파뿐만 아니라, 사람-고양이-사람 간 바이러스 전파 가능성에 대해서도 관심을 가져야 한다는 것이다.

실제로, 코로나19 사태 발생 이후, 벨기에와 홍콩에서 반려묘가 코로나19에 감염된 사례가 나왔으며, 미국 뉴욕에서도 2마리의 반려묘가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인 바 있다. 뉴욕 브롱크스 동물원에서도 고양잇과 동물인 호랑이와 사자들이 코로나19에 감염된 사례가 있다.

연구진은 특히 “감염 고양이가 아무 증상을 보이지 않을 수 있기 때문에 코로나19 전파에서 조용한 숙주로 작용할 수 있다”며 특히 유기묘 보호소 종사자들에게 주의를 당부했다.

이번 연구는 미국 위스콘신대학교와 도쿄의 일본 국립 감염병연구소, 일본 국제 보건의학 연구센터, 도쿄대학교 연구진이 함께 진행했다. 

전문가 “실험 결과일 뿐”

한편, 이번 연구에 대해 전문가들은 “과도한 우려를 할 필요가 없다”고 입을 모은다. 실험실에서 이뤄진 결과일 뿐이라는 것이다.

유명한 고양이 전문 수의사이자 <The Cat>의 저자인 수잔 리틀(Susan Little)은 “3마리 고양이를 대상으로 실험실에서 바이러스를 감염시킨 것이기 때문에 실제로 발생하기 어려운 조건”이라며 “(이번 연구는) 어떤 새로운 정보도 주지 않는다”고 밝혔다.

세계소동물수의사회(WSAVA) 역시 지난달 웨비나에서 “일부 실험실에서 대량으로 바이러스를 노출했을 때 반려동물이 감염됐지만, 그것이 일상 환경에서 감염 가능성을 의미하지는 않는다”며 “현재로서는 개, 고양이가 코로나19 바이러스에 일상적인 노출로 감염된다고 보기 어렵다”고 설명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