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대 수의대 바이오필리아, 이번 겨울도 라오스로 봉사 떠난다

20일 제2기 해외봉사단 발대식..수의대생·지도교수·동문수의사 함께 수의료 봉사

등록 : 2016.12.22 09:57:11   수정 : 2016.12.22 09:57:11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161221 laos

건국대학교 수의과대학 수의료 봉사동아리 바이오필리아(대표 최규선, 지도교수 윤헌영)가 이번 겨울 방학에도 라오스로 봉사활동을 떠난다.

바이오필리아는 소속 학생 11명, 동문수의사 3명, 윤헌영 지도교수 등으로 봉사단을 꾸려 20일 건대에서 제2기 봉사단 발대식을 개최했다.

이들은 오는 1월 15일부터 24일까지 라오스에서 수의료 봉사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바이오필리아는 생명존중 이념을 바탕으로 봉사정신을 실현하고자 뜻을 함께한 건국대 수의대생들이 모여 지난 2015년 결성했다.

이후 버려진동물을위한수의사회(버동수), 경기도수의사회 동물복지위원회, 고양이수의사회 등이 국내 유기동물들을 대상으로 펼치는 수의료 봉사활동에 지속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라오스 해외봉사도 지난 1월에 이어 두 번째다.

이번 제2기 라오스 해외봉사를 위해 건국대 부속 동물병원과 건국대 수의대 총동문회, 임상동문회, 중앙백신연구소, 솔축산약품, 한국베링거인겔하임, 한국소임상수의사회 등에서 후원금과 의약품을 지원했다. 건대 수의대 동문 동물병원들의 개별적인 후원도 이어지고 있다.

바이오필리아 최규선 학생은 “이번 2기 봉사에서는 최소 800두 이상의 백신접종과 500두 이상의 구충작업을 진행할 것”이라며 “라오스 현지 풍토병인 염소 대농포진(Ovine Ecthyma)에 대한 백신접종도 시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라오스는 베트남전에서 한국의 적국으로 전쟁을 치른 적이 있어, 이번 봉사활동을 통해 라오스인에게 도움을 주고 한국의 이미지를 개선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번 해외봉사의 단장을 맡은 윤헌영 교수는 “1기 봉사에서 부족했던 부분을 보완하고자 사전교육에 철저를 기하고 있다”며 “건대 동물병원에서 소동물 임상을, 한국소임상수의사회 소속 원장을 통해 대동물 임상을 교육해 보다 체계적인 봉사활동을 진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신제품] 해외 검증 동물전용 관절기능개선제 `안티놀` 한국 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