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수의사회, 주변 도서지역에 동물진료 봉사활동 펼친다

회원 수의사 및 제주대 수의대생으로 구성‥우도, 추자도 등 수의서비스 사각지대 방문

등록 : 2016.04.26 13:23:09   수정 : 2016.04.26 13:23:09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150406 jeju

지난해 추자도에서 진행된 봉사현장(자료사진)

제주도수의사회(회장 양은범)가 동물병원이 없거나 수의사 활동이 적은 지역에서 수의서비스 지원활동을 펼친다고 25일 밝혔다.

제주도수의사회는 평소 수의서비스의 사각지대에 놓인 주변 도서지역에 대해 매년 여름철 진료봉사활동을 펼쳐왔다. 지난해에는 소, 개 등 157마리를 진료하고, 30마리의 반려견을 등록한 바 있다.

제주도수의사회는 올해에도 5~6월에 걸쳐 추자도, 우도, 서귀포시 서부지역, 제주시 동부지역에서 수의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제주도수의사회 회원 임상수의사와 제주대 수의대 재학생 등 20여명이 참여하여 진료 및 질병상담, 반려동물 중성화수술 및 예방접종, 동물등록 마이크로칩 시술 등을 실시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가축전염병 청정지역을 유지하기 위해 양축농가를 대상으로 방역수칙 이행을 지도할 방침이다.

올해 수의서비스 제공을 위해 1천만원의 예산을 지원한 제주도청 관계자는 “도서지역 등 소외된 동물진료지역에 양질의 진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제주대 수의대생에게는 임상실습 및 농촌 봉사활동을 경험할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향후에도 지원을 계속해나갈 방침”이라고 전했다.

이번 수의서비스 지원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제주도수의사회(064-756-9700)로 문의할 수 있다.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신제품] 개·고양이의 새로운 GI 문제 솔루션 `GI 바이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