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지방선거 후보에게 동물보호 정책을 촉구합니다

개식용종식시민연대, 동물보호 정책 촉구 기자회견 개최

등록 : 2018.05.15 11:55:33   수정 : 2018.05.15 11:55:33 이학범 기자 dvmlee@dailyvet.co.kr

6.13 지방선거가 한 달도 채 남지 않은 가운데, 지방선거 후보들에게 동물보호 정책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이 열린다. 개식용종식시민연대가 16일(수) 오후 2시 서울시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연대 측은 “6.13일 지방선거를 맞이하여 지방선거에 나서는 후보들은 많은 정책과 공약으로 홍보에 한창이지만, 동물보호 정책 공약은 상대적으로 소홀하고 미비하다”며 “대부분 지방자치단체에서는 동물보호를 위한 정책이나 계획이 없고 동물학대가 방치되어 동물보호 행정이 사실상 마비, 실종되어 있다. 이에, 6.13 지방선거에 출마하는 후보들에게 동물보호 정책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한다”고 전했다.

이들은 개, 고양이, 토끼 등 동물 가면을 쓴 사람들과 함께 피켓팅을 하고 성명서낭독 및 구호를 제창한 뒤 의견서를 제출한다는 방침이다.

연대 측이 6.13 지방선거 후보들에게 요구하는 주요 동물보호 정책은 다음과 같다.

●직영 유기동물보호소 설립 ●반려동물 생산업, 판매업 규제 강화 ●유기동물 입양 대책 마련 및 중성화 인센티브 ●길고양이 TNR 전면적 실시 ●길고양이 급식소, 쉼터 설치 ●개농장, 개시장 등 단속 강화와 폐업, 전업 유도 ●개, 고양이 식용 근절 대책 마련 ●조류인플루엔자(AI) 생매장 살처분 금지 ●농장동물 감금틀 사육의 단계적 폐지 및 동물복지 축산농장의 확대 시행 ●동물복지 축산물의 홍보 및 공공기관 등에 우선 지원 ●공공기관 주 1회 채식 급식 시행 ●동물실험 줄이기 및 동물대체시험법 확산 ●전시 동물복지 향상 대책 마련 ●지자체 동물보호 계획 수립, 추진 및 발표 ●동물보호 전담 부서 설치 ●지자체 동물보호 조례 강화 개정 ●동물복지위원회 신설 ●동물 사육시설 실태조사 및 정보 공개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인투씨엔에스, 코니카미놀타 `Aero DR` 특가 공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