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호 동물복지 양돈농장 탄생…산란계농장 이외 첫 인증

전남 해남군 강산이야기, 첫 동물복지 양돈농장 인증

등록 : 2014.05.12 12:43:00   수정 : 2014.05.12 17:16:47 조영훈 기자 labeatz@dailyvet.co.kr

제1호동물복지양돈농장

국내 최초 동물복지 양돈농장이 드디어 탄생했다. 2012년 동물복지 축산농장 인증제가 시행 이후 최초의 양돈농장 인증이다. 이전까지 인증된 농장은 전부 산란계 농장이었다.

동물복지 축산농장 인증제는 ‘높은 수준의 동물복지 기준에 따라 인도적으로 동물을 사육하여, 산업동물의 복지를 높이기 위해’ 시행된 제도로 2012년산란계, 2013년 돼지, 2014년 육계, 2015년 한·육우,젖소 등으로 축종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이번에 인증받은 제1호 동물복지 양돈농장은 전남 해남군에 소재한 2,900두 규모 농장(강산이야기)으로 낮은 사육밀도 유지, 돼지를 좁은 틀에 가두어 기르지 않고 운동이 가능한 공간과 충분한 깔짚 제공, 새끼돼지의 이빨이나 꼬리 자르기를 하지 않는 등 복지 수준이 일반농장 보다 높은 수준으로 평가됐다.

검역본부는 신청 농장을 대상으로 서류 및 현장심사를 실시하고, 8일 개최된 동물복지 축산농장 인증 자문위원회에서 ‘제1호 동물복지 양돈농장’ 인증을 최종 결정했다.

검역본부 관계자는 “2012년 산란계 농장, 이번에 돼지 농장에 이어 올해 말에는 육계, 2015년에는 한·육우, 젖소 인증을 추친할 계획”이라며 “동물복지 도축장 지정까지 확대해 축종별로 농장에서부터 운송, 도축까지 전반에 걸쳐 산업동물 복지 수준을 높여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동물복지양돈농장인증기준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신제품] 퓨리나 프로플랜 처방식 신제품 `피부·결석·소화기·비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