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권행동 카라,헤이리 예술마을과 동물보호 실천하는 `착한마을` 추진

등록 : 2018.12.12 11:34:47   수정 : 2018.12.12 11:34:56 이학범 기자 dvmlee@dailyvet.co.kr

20181206 kara_heyri1

동물권행동 카라(이하 ‘카라’, 대표 임순례)와 헤이리 예술마을이 오는 12월 6일 오전 11시, 헤이리 예술마을에서 동물보호 실천에 앞장서는 마을을 만들기 위한 ‘착한마을’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파주 헤이리 마을에 카라의 ‘착한마을’ 현판이 걸리며, 헤이리 예술마을에서 일상의 실천과 더불어 다양한 생명존중 캠페인이 진행된다.

협약을 따라 헤이리 예술마을은 카라와 협업하는 제1호 ‘착한마을’이 된다. 카라는 헤이리 예술마을과 같은 ‘착한마을’을 지속적으로 확산해나갈 방침이다.

헤이리 예술마을은 이미 동물과 공존하기 위한 노력을 꾸준히 펼쳐왔다. 특히 ‘생명사랑 헤이리’라는 동호회를 자발적으로 결성하여 길고양이 급식소를 보급, 운영함은 물론 겨울 한파를 피할 수 있는 쉘터도 마을 전역에 설치해 길고양이 돌봄을 생활화하고 있다. 지난 10월에는 카라와 마을 구성원이 함께 32마리의 길고양이 TNR(포획-중성화 수술-제자리 방사)과 2마리의 치료를 시행, 마을에서 직접 길고양이 돌봄방을 운영하기도 했다. 헤이리 예술마을 전역에서 중성화 수술된 ‘마을 고양이들’을 심심치 않게 만나볼 수 있다.

‘착한’ 시리즈는 카라가 이어오고 있는 프로젝트 중 하나다. 그간 카라는 불필요한 동물실험을 없애고 윤리적 소비를 추동키 위한 ‘착한화장품’ 프로젝트를 진행했으며, 길고양이 돌봄 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한 ‘착한가게’, 동물보호를 해외에서도 실천키 위한 ‘착한여행’ 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다.

카라의 권혜라 활동가는 “‘착한마을’은 마을 구성원 모두가 주체”라며 “길고양이나 반려동물 문제로 여전히 이웃 간의 갈등이 빈번한 현실에서 마을 구성원 전체가 생명에 대한 사랑을 실천하기로 약속했다는 것 자체가 큰 의미”라고 설명했다.

이번 협약은 반려동물이나 길고양이뿐 아니라 야생동물에 대한 배려도 잊지 않았다. 헤이리 예술마을 입구마다 로드킬 주의 현수막이 걸린다.

생명사랑 헤이리 박재견 대표는 “아름다운 동행을 할 수 있도록 생명사랑의 끈을 놓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우리엔,수의영상 판독서비스 결합한 동물병원 `DR 시스템` 런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