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크리트·쇠창살 벗어나 흙냄새 맡는 전주동물원 곰들

전주동물원, 9배 넓힌 생태형 곰사 신축..재개방 기념행사

등록 : 2018.11.28 11:25:36   수정 : 2018.11.28 11:25:36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신축 곰사에 머무는 전주동물원 곰들 (사진 : 전주시청)

신축 곰사에 머무는 전주동물원 곰들 (사진 : 전주시청)

전주동물원의 곰들이 콘크리트와 쇠창살을 벗어나 쾌적한 새 보금자리를 만났다.

전주시는 26일 김승수 시장과 생태동물원 다울마당 위원, 어린이 관람객들과 함께 신축 곰사 재개방 기념행사를 열었다.

2016년부터 추진된 곰사 신축은 동물들이 행복한 생태동물원을 조성하기 위한 전주동물원 변화의 핵심사업이다.

기존의 전주동물원 곰사는 261㎡ 크기로, 콘크리트와 철창으로 구성돼 감옥과도 유사한 형태였다.

반면 신축 곰사는 2,326㎡ 규모로 약 9배 넓어졌다. 대폭 확장된 공간은 곰들이 좋아하는 웅덩이와 놀이시설, 수목, 은폐공간 등 자연서식지와 최대한 유사하게 꾸몄다.

국내 동물원으로는 드물게 11개방으로 구성된 내실과 3개 방사장에 동물을 교차 방사하는 순환방사 시스템을 구축한 것도 특징이다.

신축 곰사에서는 반달가슴곰 4마리와 애조불곰 6마리 등 총 10마리의 곰들이 생활하게 된다. 녹색연합이 추진 중인 사육곰 구출 프로젝트에 따라 앞으로 더 늘어날 수도 있다.

지난달 곰사 신축이 완료된 후 새로운 보금자리에 적응하기 위해 1개월여간 방사훈련을 진행했다.

전주동물원 측은 “반달가슴곰과 애조불곰들이 방사장 안 상수리나무에 올라 나뭇잎을 뜯어먹거나 물웅덩이에서 노는 등 잘 적응하고 있다”고 전했다.

동물들이 행복한 생태동물원으로 탈바꿈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전주동물원은 앞서 동물병원을 신축하고 큰물새, 호랑이, 사자, 늑대, 다람쥐, 원숭이, 코끼리 등의 거주환경을 개선해왔다.

현재 추진 중인 시베리아호랑이·원숭이사의 신축공사가 마무리되면 보다 쾌적한 보금자리를 제공하게 될 전망이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생물의 다양성이 살아 있는 생태도시를 상징적으로 잘 나타내는 공간이 바로 동물원”이라며 “전주동물원을 단순한 전시 중심 동물원에서 벗어나 동물이 주인공인 공간, 시민들이 생명의 소중함을 느낄 수 있는 생태동물원으로 만들어가겠다”고 강조했다.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신제품] 해외 검증 동물전용 관절기능개선제 `안티놀` 한국 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