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있는 모든 것,다 행복하라` 카라 동물영화제 10월 개최

카라, 10월 12~13일 이틀간 롯데시네마 홍대입구에서 동물영화제 개최

등록 : 2018.09.20 23:10:36   수정 : 2018.09.20 23:10:36 이학범 기자 dvmlee@dailyvet.co.kr

20181012kara_film festival1

(사)동물권행동 카라(대표 임순례, 이하 카라)가 동물의 권리를 이야기하는 ‘제1회 카라 동물영화제’를 10월 12~13일 개최한다고 밝혔다. 

카라는 “동물권 단체가 개최하는 국내 첫 영화제”라며 “카라는 2002년부터 생명존중 교육, 동물보호법 개정 및 정책 활동, 공장식 축산 반대 캠페인, 유기동물 입양 활동 등 동물의 권리와 공존을 위해 다방면으로 활동해 왔다”고 전했다.

이어 “길고양이 학대 사건, 공장식 축산, 야생동물 카페, 동물 관광 산업, 플라스틱 쓰레기 등 인간에 의한 동물 착취와 동물학대가 점점 정교해지고 퍼져 가는 지금 이 시점에 카라는 동물이 처한 현실을 대중에게 넓고 깊게 알리고자 영화제를 기획했다”고 취지를 밝혔다. 

제1회 카라 동물영화제는 ‘살아있는 모든 것, 다 행복하라’라는 슬로건을 걸고 10월 12일~13일(금~토) 이틀간 개최되며, 총 6편의 상영된다. 

반려인에게 버려진 후 유토피아를 찾아 떠나는 유기견의 여정을 담은 한국 장편 애니메이션 <언더독>이 개막작으로 선정되었으며, 플라스틱과 대량포획과 같이 인간의 간편한 일상을 위해 착취되는 동물의 현실을 다룬 <블루>, 평생을 트레킹 관광으로 고통받은 70세 코끼리를 구조하는 상둔 렉 차일러의 활동을 담은 <코끼리와 바나나>, 인간이 만든 소음으로 죽음에 이르는 고래의 비극 <소닉 씨>, 돼지 동물복지농장을 운영하며 살아있는 모든 것들에 대한 깊은 성찰의 질문을 던지는 <마지막 돼지>, 난민이 염소와 함께 망명을 요청한 실화를 다룬 단편 <매직 알프스>가 상영될 예정이다.

관객과의 대화와 스페셜 토크도 진행된다.

세계적 코끼리 보호 활동가이자, 타임지가 선정한 아시아의 영웅 <코끼리와 바나나>의 주인공 ‘상둔 렉 차일러’가 특별히 카라 동물영화제를 위해 내한한다.

카라 대표인 임순례 감독을 중심으로 <마당을 나온 암탉>으로 한국 애니메이션 역사를 새로 쓴 오성윤, 이춘백 감독, 시셰퍼드코리아에서 해양 동물 보호 활동을 펼치는 김한민 작가가 관객과의 대화에 참여하며, 음식이기 이전에 생명이었던 동물과 인간의 관계를 성찰하는 스페셜 토크에는 황윤 감독, 황주영 철학자, 김현대 한겨레신문 선임기자가 참여해 이야기를 나눈다.

영화제 티켓은 20일부터 롯데시네마 홈페이지와 모바일 앱에서 예매 가능하며 상영작 정보와 프로그램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카라 홈페이지(클릭)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신제품] ACEi 베나제프릴 오리지널 제품 `포르테코` 한국 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