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미국 전문가 초청 서울대 PRRS 심포지움, 11월 17일 개최

등록 : 2016.10.26 13:10:49   수정 : 2016.10.26 13:10:49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161026 snuprrs1

(왼쪽부터) 채찬희 서울대 교수, Hans Nauwynck 겐트대 교수, Kelly Lager 박사

돼지생식기호흡기증후군(PRRS)에 대한 학술을 교류하는 서울대 PRRS 심포지움이 오는 11월 17일 서울대 교수회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다.

서울대학교 수의과대학, BK21 플러스 수의창의연구인력양성사업단이 주최하고 한국양돈수의사회가 후원하는 이번 심포지움은 `진화하는 PRRS 바이러스에 대한 전략적 접근`을 주제로 열린다.

이를 위해 유럽과 미국의 양돈 바이러스 분야 전문가들이 내한, 채찬희 서울대 교수와 협연을 진행한다.

유럽수의양돈전문의인 Hans Nauwynck 벨기에 겐트 수의과대학 교수는 동 대학 바이러스학 실험실을 이끌고 있다. 바이러스의 숙주 침입과 면역회피에 초점을 둔 연구로 차세대 치료법과 백신을 개발하는데 도움을 주고 있다.

미국 농무부 산하 국립동물질병센터에서 바이러스 및 프리온 가축질병 연구부서를 총괄하고 있는 Kelly Lager 박사도 내한한다.

국내에 유럽형 및 미국형 PRRS가 혼재하여 발생하는 만큼 이들 전문가들의 최신지견이 국내 PRRS 대응에 시사점을 제시할 전망이다.

당일 오전 9시 30분부터 2시까지 진행될 심포지움에 참가를 원하는 수의사나 양돈관계자는 한국양돈수의사회 사무국으로 신청할 수 있다.

이름과 소속, 참석인원을 사무국 이메일(kasv1981@gmail.com)으로 제출하면 되며, 사전신청은 11월 11일까지 접수한다.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신제품] 고양이 구내염 적용 구강유산균 `냥이튼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