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 체세포로 환자 맞춤형 신경줄기세포 생성 기술 개발

서울대 수의대 강경선 교수∙강스템바이오텍 공동연구..신경질환 치료법 개발에 역할 기대

등록 : 2015.01.21 08:02:36   수정 : 2015.01.25 19:24:34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150120 neuronal stem cell

연구진이 개발한 신경줄기세포 생산 기술 모식도

사람의 체세포를 활용한 환자 맞춤형 신경줄기세포를 짧은 시간 안에 만들어내는 기술이 개발돼 난치성 신경질환의 치료법 개발에 기여할 전망이다.

서울대 수의대 강경선 교수팀과 강스템바이오텍은 HMGA2 유전자를 활용해 사람의 피부 및 혈액세포를 신경줄기세포로 만드는 실험에 성공했다고 20일 밝혔다.

공동연구팀은 줄기세포 노화 억제 효과가 있다고 알려진 ‘HMGA2’유전자를 노령의 체세포 혹은 혈액세포에 주입하는 방법을 시도해, 10일 내외의 짧은 기간 안에 신경줄기세포를 만들어내는데 성공했다.

당초 쥐의 섬유아세포(Fibroblast)를 이용해 쥐 신경줄기세포를 만들어내는 수준에서 진일보한 것.

이 같은 맞춤형 신경줄기세포 생산은 루게릭병, 치매 등 난치성 신경질환의 원인 규명 및 치료법 개발에 도움을 줄 전망이다.

강경선 교수는 “환자의 체세포를 이용한 맞춤형 신경줄기세포를 만들어냄으로써 여러 신경질환의 세포학적 기전을 규명하고 환자 맞춤형 치료법을 개발하는데 활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해당 논문은 저명한 국제학술지 셀(Cell)의 자매지 ‘셀 리포트(Cell Reports)’에 보고됐다. 전문은 셀 리포트 홈페이지(바로가기)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우리엔, 세계 최초 동물용 치과 파노라마 엑스레이 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