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겨울 첫 야생조류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검출

AI 위기경보단계 심각으로 상향


2
글자크기 설정
최대 작게
작게
보통
크게
최대 크게

올 겨울 들어 야생조류에서 처음으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검출됐다.

방역당국은 AI 위기경보단계를 최고 수준인 ‘심각’으로 상향하고 차단방역 강화를 당부했다.

야생조류 고병원성 AI 검출 지점 (자료 : 환경부)

환경부 국립야생동물질병관리원은 27일 전북 전주시 만경강 중류에서 포획한 홍머리오리를 정밀진단한 결과 H5N1형 고병원성 AI가 확인됐다고 30일 밝혔다.

야생동물질병관리원은 매년 9월부터 이듬해 3월까지 전국 철새도래지 87개소를 대상으로 분변, 포획, 폐사체 예찰을 수행하고 있다.

이미 일본에서는 H5N1형 고병원성 AI가 야생조류는 물론 가금농장에서도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국내 야생조류에서 발견된 것은 올 겨울 들어 처음이다.

매년 야생조류에서 고병원성 AI가 확인되면 얼마 지나지 않아 가금농장에서도 발생하는 양상이 반복되고 있는만큼 주의가 필요하다. 이번에 고병원성 AI가 확인된 야생조류 포획지점 반경 10km 내에도 오리를 포함한 가금농장이 위치하고 있다.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중앙사고수습본부는 만경강 포획지점 반경 500m 이내에 사람·차량 출입을 금지하는 한편, 10km 방역지역 가금농장에 대한 정밀검사 예찰을 실시한다.

아울러 12월 1일자로 위기경보단계를 기존 ‘주의’에서 최고 수준인 ‘심각’으로 상향했다.

이에 따라 전국 가금사육 농장 정밀검사 주기를 단축하여 운영하고, 방역에 취약한 전국 오리농장 450여 농가에 대해 11일까지 일제 정밀검사를 실시한다. 전국 가금농장의 방사 사육도 금지된다.

신동인 야생동물질병관리원장은 “최근 일본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다수 검출되고 있는 상황에서, 국내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검출되기는 처음”이라며 야생조류 AI 예찰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권재한 농식품부 농업혁신정책실장은 “지금은 전국 어디서든 발생할 가능성이 있는 상황이므로 전국 가금농장에 대한 예찰·검사를 강화하고, 농장주가 의심증상을 발견한 경우 신속하게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번 겨울 첫 야생조류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검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