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벳 고양이전염성복막염 신약 품목허가 신청‥이르면 하반기 출시

FIP 신약 주사제, 임상3상서 생존율 91% 이상


8
글자크기 설정
최대 작게
작게
보통
크게
최대 크게

㈜휴벳이 고양이전염성복막염(FIP) 치료제 신약 HV-Felicov(펠리콥)의 품목허가를 신청했다고 2일 밝혔다. 농림축산검역본부 품목허가를 거쳐 이르면 올 하반기 출시될 전망이다.

고양이전염성복막염은 고양이의 장에 존재하는 코로나 바이러스의 변이로 발병한다. 치사율이 높지만 마땅한 치료제가 없다.

휴벳이 품목허가를 추진하고 있는 치료제 신약은 뉴클레오티드 유도체를 주성분으로 한 GS-441524다.

앞서 미국 연구진이 GS-441524의 치료 효과를 연구했지만, 정식 의약품으로 출시되지 않아 중국에서 사료첨가제로 만들어진 제품이 음성적으로 유통되고 있는 실정이다.

2019년부터 GS-441524의 정식 개발을 추진해온 휴벳은 지난해 임상3상 시험까지 완료했다. 일선 동물병원과 함께 FIP 환묘 80여마리를 대상으로 주사제에 대한 임상시험을 진행했다.

휴벳은 “임상3상시험에서 HV-Felicov 주사제 투여 시 생존율이 91% 이상임을 확인했다”며 “지난 12월초 농림축산검역본부에 동물용의약품 품목허가 신청을 완료했다”고 전했다.

빨라도 6개월 이상 소요되는 심사기간을 감안하면, FIP 치료제 신약은 이르면 올 하반기에 국내에 출시될 것으로 기대된다.

FIP 신약이 정식 의약품으로 출시될 경우 치료에 난항을 겪던 동물병원에도 큰 도움을 줄 전망이다.

오홍근 휴벳 대표는 “임상수의사로서도 치사율이 높은 고양이전염성복막염의 생존율을 향상시킬 수 있는 신약을 개발하게 돼 감회가 새롭다”면서 “앞으로도 FIP 신약의 경구제 개발을 비롯해 개 아토피성 피부염, 고양이 만성구내염, 동종 신장이식 면역억제제 개발 등 난치성 질환에 대한 방안을 연구할 것”이라고 전했다.

검역본부 인증 동물용의약품 임상시험실시기관인 휴벳은 전국 100여개 동물병원과 협진해 신약후보군의 임상시험을 수행하고 있다. 동물용의료기기 임상시험실시기관 인증도 눈앞에 두고 있다.

휴벳 고양이전염성복막염 신약 품목허가 신청‥이르면 하반기 출시

Loading...
파일 업로드 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