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글로벌 반려동물 시장④] 전 세계에서 반려동물 양육비율 가장 높은 `호주`

전체 가정의 62% 반려동물 양육

등록 : 2021.07.02 12:36:16   수정 : 2021.07.02 12:36:21 김준수 수습기자 ysj@dailyvet.co.kr

호주의 전체 반려동물의 수는 인구수보다 많은 2900만 마리로 세계에서 반려동물 소유 비율이 가장 높은 국가 중 하나다. 단, 물고기가 가장 많은 수를 차지한다.

2020년 멜버른 대학 HILDA 조사에 따르면, 코로나19 이전에 반려동물을 양육하는 호주 가정은 전체의 62% 수준이었으며, 그중 72%가 반려견을 양육하고(전체 가구의 40%), 37%가 반려묘를 키우는 것(전체 가구의 27%)으로 조사됐다. 개, 고양이 수는 약 900만 마리다.

특히, 독립형 주택에서 거주하는 경우가 호주 반려동물 보호자의 90%가량을 차지했고 67.8%는 주요 대도시에서 거주하고 있었다. 참고로, 호주는 주거 임차 시 반려동물 소유 여부를 임대인에게 알려야 하며 임대인이 이를 거부할 경우 반려동물을 키울 수 없다고 한다.

코로나19로 반려동물 수 더 증가

호주 시드니무역관 측은 “코로나19가 불러온 반려동물 양육 트렌드에 따라 반려동물을 키우는 호주 가정은 더 늘어났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반려동물 식품·용품 시장 규모 약 4조원..그중 사료·간식 시장이 80%

호주 사료 수입국 7위 ‘한국’…로얄캐닌 김제공장 생산 사료 수출 덕분

유로모니터에 따르면, 호주의 반려동물 식품 및 용품 시장규모는 2020년 기준 47억 3,900만 호주 달러(약 4조 763억 원)로 전년 대비 4.0% 성장했으며, 향후 5년간 4.0% 수준의 성장세를 유지할 것으로 예상됐다.

특히, 사료·간식 등 반려동물 식품 시장이 전체 시장의 약 80%를 차지한다.

사료시장만 분석할 경우, 2020년 기준 호주 반려동물 사료 시장의 규모는 26억 호주 달러(약 2조 2,364억 원)인데, 수입 규모가 증가하는 추세다.

호주의 반려동물 사료 수입 규모는 2020년 기준 3억 1663만 달러(약 3,598억 원)로 전년 대비 9% 늘었다. 특히, 미국에서 수입액이 전체의 32%로 가장 높았다(1억 276만 달러(약 1,168억 원)).

한국의 경우 2020년 기준 호주 수입국 중 7위에 올랐는데, 2018, 2019년 수입액이 전혀 없다가 2020년 갑자기 536만 달러의 수출을 기록한 것이 특징이다. 이는 로얄캐닌 김제공장 생산 제품의 수출 때문이다.

호주 멜버른무역관은 “2020년 6월 로얄캐닌의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수출 생산기지인 김제공장이 호주 정부의 까다로운 수출 승인 절차 및 현장 실사를 통과, 호주에서의 대량 수입이 성공적으로 이루어졌다”고 평가했다.

반려동물 사료(HS Code 230910)의 호주 관세율은 0%로 무관세 적용대상이다.

단, 호주 기준청인 Australian Standard의 Manufacturing & Marketing of Pet Food(AS 5812)의 조건에 부합해야 인증을 받을 수 있다. 이 조건은 성분, 첨가제, 방부제, 위생상태, 사료 제품의 라벨링 가이드 등을 제공하며, 호주 사료 산업 협회(Pet Food Industry Association Australia, PFIAA)에서 인증서를 발급한다.

마즈, 네슬레 등 다국적 기업 점유율 높아

슈퍼마켓을 통한 반려동물 사료 유통 비율 62%

호주 반려동물 사료 시장 내 기업 수는 138개이며, 전체 시장의 약 65%는 Mars Wrigley, Real Pet Food Company, Nestle의 3개 다국적 기업이 소유한 브랜드가 차지하고 있다.

호주 내 반려동물 사료의 62%는 슈퍼마켓을 통해 유통되고 있는데, 최근에는 펫샵에서 쇼핑하는 소비자가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다. 수의사가 개발하거나 치료용 프리미엄 사료를 구매할 수 있는 전문 매장도 인기를 끌고 있다고 한다.

호주는 반려동물 제품의 오프라인 유통 비율이 높은 것으로 유명하다. 호주의 전체 반려동물용품 유통의 90%가량은 오프라인 매장을 통해 이뤄지며, 온라인 유통은 전체의 3.3%에 불과하다.

단, 코로나19로 온라인 유통 비율이 크게 증가한 것이 특징이다.

멜버른무역관은 “2020년 온라인 반려동물 사료 및 용품 소매시장은 전년 대비 33.5%의 성장률을 나타냈다”며 “코로나19 기간 동안 반려동물 사료 사재기 현장이 발생하기도 했고, 편리함이 강점인 온라인 구매가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Scratch Pet Food에서 호주 소비자 2만여 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호주 보호자들이 사료 구매에 가장 큰 영향을 받는 항목은 ‘패키징에 기재되어 있는 영양정보’였다.

그 뒤를 동물병원 추천 제품, 브랜드 평판, 가격 등이 이었다.

멜버른무역관은 “이처럼 호주 소비자들이 반려동물 사료를 선택할 때 브랜드 평판, 가격보다 건강에 도움이 되는 영양가 있는 제품을 선호하는 것을 알 수 있다”고 전했다.

한국으로부터의 반려동물용품 수입 폭증

한편, 2021년 1분기 호주의 기타 반려동물용품 수입규모는 전년 대비 2배가량 폭증했는데, 우리나라로부터 수입이 180% 이상 증가하며 수입국 중 11위를 차지했다(한국 : 2020년 13위). 참고로, 2020년 호주의 기타 반려동물용품 수입규모는 5,200만 달러였고, 절반 이상은 중국으로부터의 수입이었다.

호주 멜버른무역관은 “호주는 다국적 기업의 시장점유율이 높은 편이지만 가격과 브랜드 평판보다 품질을 중요시하는 트렌드가 자리 잡고 있어 기회가 많은 시장으로 평가된다”며 “국내 업체는 기존 제품과 차별화된 사료로 진출을 시도해 볼 수 있는데, 호주는 사료 품질과 라벨링에 대한 규정을 엄격하게 적용하고 있어 현지 시장 진출 전 철저한 준비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