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회사 수의사 특별인터뷰③] 반려동물 영업 이상원 수의사

등록 : 2020.07.29 14:00:52   수정 : 2020.07.29 14:00:54 이학범 기자 dvmlee@dailyvet.co.kr

수의사들이 가장 많이 진출하는 분야는 반려동물 임상수의사입니다. 전국수의학도협의회와 데일리벳이 진행한 ‘2019 수의대 설문조사’에 따르면, ‘반려동물 임상’이 졸업 후 희망 진출 분야 1위로 뽑혔습니다(56.6%). 반면, 수의 관련 민간기업 진출을 희망한 수의대생은 6.1%에 불과했습니다.

수의사는 제약회사, 사료회사 등 수의 관련 민간기업에서 중요한 역할을 담당합니다. 수의사를 채용하려는 기업에서 수의사의 지원이 적어 고민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수의사의 기업 진출이 적은 원인 중 하나로 ‘정보 부족’이 꼽힙니다. 기업에서 수의사가 하는 일에 대한 정보가 없다 보니, 희망 진출 분야에서 기업을 제외한다는 것이죠.

이에 데일리벳에서 <제약회사 수의사 특별인터뷰 시리즈>를 진행합니다. 한국조에티스에서 근무하는 수의사분들을 차례로 인터뷰하여 ‘동물용의약품 회사에서 수의사는 어떤 다양한 일을 하는지’ 소개합니다. 현재 한국조에티스에는 총 9명의 수의사가 근무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세 번째 주인공은 한국조에티스 반려동물사업부에서 영업 소장으로 활동 중인 이상원 수의사입니다.

Q. 어떻게 수의사가 되었나?

재수에 군복무 후 학교에 늦게 들어갔습니다. 어떤 학과에 지원할까 고민하고 있었는데 아는 형이 수의대에 재학중이었습니다. 수의사가 되면 여러 방면으로 진로를 결정할 수 있다고 추천하셔서 수의학과에 지원했던 것 같습니다.

Q. 한국조에티스가 근무하기 전에는 어떤 일을 했나?

본과 4학년 여름 방학 때 Eli Lilly(일라이 릴리) 대학생 인턴쉽에 지원하여 약 2달간 인턴 프로그램에 참여했었습니다. 그리고 졸업 후 일라이 릴리 Oncology 사업부에서 정직원 채용 제안을 받아 첫 직장으로 입사했습니다. 이후 셀트리온으로 이직하였고 허가, 임상 부서에서 2년 정도 일하다가 화이자 동물약품(조에티스 전신)에 입사하였습니다.

Q. 현재 한국조에티스에서 어떤 일을 담당하고 있나?

반려동물 사업부에서 영업소장으로 8년 정도 근무 중입니다. 조에티스 제품을 소개 후 고객이 회사의 제품을 사용토록 하는 게 주요 업무입니다. 그리고 제품 사용과 관련하여 동물병원 원장님들의 요청사항(부작용 처리, 세미나 지원 등)을 처리하는 일도 합니다.

루틴하게는 계획을 세워 동물병원을 방문합니다. 처음 맡은 지역은 충청도, 전라북도였고, 이후 인천, 부천 지역을 5년 넘게 담당해오다 작년부터 경기 남부 지역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조에티스에서 일하면서 700개 이상의 동물병원을 왔다 갔다 하다 보니 병원의 변화되는 모습을 볼 수 있고, 많은 원장님을 뵈면서 학교나 직장에서 알기 어려운 것들을 배울 뿐 아니라 개인적인 친분도 넓어진 것 같습니다.

Q. 제약회사 수의사의 삶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근무 여건, 삶의 질 등)

릴리에 1년 정도, 셀트리온에 2년 정도 있었고 조에티스에 8년 정도 근무 중입니다.

제가 8년 동안 오래 근무할 수 있었던 이유는 워라벨이 매우 만족스럽기 때문입니다. 조에티스에서의 워라벨 및 근무 환경은 아주 좋다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연말에는 휴가도 의무적으로 써야 하고 개인 연차를 같이 붙여 쓴다면 충분한 휴가와 재충전 시간을 가질 수 있습니다. 두 아들이 있는데 아들들이랑 많은 시간을 보낼 수 있어서 좋습니다. 참고로 조에티스는 엄마들이 일하기 좋은 회사로 뽑힌 회사입니다.

회사의 실적이 좋을 때는 전 직원이 같이 해외여행도 갑니다. 대학원 지원이라든가 개인 역량 개발을 위한 지원도 많습니다.

Q. 마지막으로 제약회사에 관심을 갖는 수의대생, 수의사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최근에는 능력 있는 수의사 선생님들이 많습니다. 기업에서 그 능력을 발휘하여 아시아 지사장 또는 글로벌에서 최고 경영자가 나왔으면 합니다. 또 그런 목표가 아니더라도 회사에 오면 직장 내외에서 다양한 사람들과 일하면서 많은 경험을 쌓고 배움을 얻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저도 회사에 와서 많은 분들에게 도움도 받고 배웠습니다.

후배분들은 젊으니까 꼭 경험해보라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나중에 동물병원을 하더라도 (회사 경험이) 큰 도움이 될 거라고 생각합니다. 특히, 임상 경험이 있으신 분들은 회사에 오면 직원들 교육, 마케팅 혹은 고객(같은 수의사)을 만나 일할 때 더 수월하고 메리트가 있습니다.

조에티스를 거쳐 간 많은 수의사 선생님들이 현재도 다른 제약회사, 동물병원, 공무원, 대학교, 농장 등 여러 곳에서 다들 잘되고 있습니다. 따라서, 주저하지 말고 기회가 된다면 제약회사 경험을 해보라 말씀드리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