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정읍·군산·평택` 카길 국내 4개 공장 모두 HACCP 적합 인증

등록 : 2020.06.29 16:38:27   수정 : 2020.06.29 16:44:01 데일리벳 관리자

카길애그리퓨리나 정읍공장

카길애그리퓨리나(대표 박용순)가 국내 4개 사료배합공장 모두에 대해 HACCP(식품안전관리인증기준, 해썹) 인증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카길의 김해·정읍·군산·평택 공장은 각각 9년, 4년, 3년, 2년 연속 보완사항 없이 HACCP 적합 판정을 이어오고 있다. 카길은 우리나라에서 4개 공장과 평창 기술연구소를 운영하며 최상의 동물영양 솔루션을 제공하고자 노력 중이다.

HACCP는 식품의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한 과학적인 위생관리 체계로 식품의 원재료부터 제조, 가공, 보존, 유통, 조리단계를 거쳐 소비자가 섭취하기 전까지의 각 단계에서 발생할 수 있는 위해요소를 규명하는 식품안전관리인증기준이다.

카길애그리퓨리나는 “자사의 국제 표준에 기초한 식품사료 안전관리 시스템을 현장에 적용하고 있다”며 “이를 국내 사료관리법상의 위해요소중점관리기준에까지 반영해 식품 공장 수준의 HACCP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올해는 HACCP 심사체계가 점수제로 변경된 후였음에도 모든 공장이 ‘적합’ 판정을 받으며 식품 안전에 대한 신뢰를 재확인했다고 덧붙였다.

카길애그리퓨리나는 한국 식품안전진흥원의 정기적인 검사를 시행하고 매해 선제적으로 HACCP인증 과정에 참여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국내 사료업계 최초 안전경영대상 수상(2004년), 국내 사료업계 최초 KOSHA 18001 안전보건인증을 취득(2010년)한 바 있다.

카길애그리퓨리나 평택공장

박용순 카길애그리퓨리나 대표는 “오랜 기간 HACCP 인증을 받아온 자사가 코로나19의 어려움 속에서도 식품 안전에 대한 끝없는 노력을 인정받아 모든 공장이 적합이라는 좋은 결과를 얻게 됐다”며, “앞으로도 안전한 사료, 건강한 먹거리 공급으로 농가와 소비자들에게 신뢰를 줄 수 있는 기업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1865년 설립된 카길은 전 세계 67개국에서 15만 2천여명의 직원들이 책임감을 가지고 일하고 있다.

카길의 자회사 겸 한국 법인인 ‘카길애그리퓨리나’는 지난 1967년에 한국에 진출했으며, 고객들에게 700여 종의 고품질 배합사료를 퓨리나사료, 뉴트리나 브랜드를 통해 공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