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대·경남과기대 통합, 3월 경상국립대학교로 재출발

국립대 자율 통합 첫 사례..권순기 총장 '대학 통합 견인차 될 것'

등록 : 2021.02.24 16:25:51   수정 : 2021.02.24 19:24:10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경남 진주에 위치한 국립대인 경상대와 경남과기대가 ‘경상국립대학교’로 통합된다.

정부는 23일 오전 국무회의에서 경상대와 경남과기대를 통합해 경상국립대로 출범토록 한 ‘국립학교 설치령’을 심의·의결했다. 지난해 11월 교육부가 양 대학의 통합을 승인한 후 관련 절차를 마무리한 것이다.

두 대학은 3월 1일자로 통합되어 1총장 3부총장 체제를 갖춘다. 가좌, 칠암, 통영, 창원에 위치한 4개 캠퍼스 체제로 운영된다.

두 국립대가 자율적으로 통합을 추진해 성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양 대학이 보유한 입학 정원은 그대로 유지된다. 올해 선발할 2022학년도 신입생은 4,313명으로 서울대를 제외한 거점 국립대 중 3번째 규모다.

유은혜 부총리는 “이번 통폐합은 국립대 경쟁력을 강화하는데 의미가 있다”며 행정·재정적 지원 의지를 밝혔다.

권순기 경상국립대 총장은 “경상국립대학교의 탄생은 입학자원 감소로 인해 심각한 위기에 직면한 대학들이 어떻게 스스로 돌파구를 찾아야 하는지 모범사례가 될 것”이라며 “위기에 처한 국내 대학들이 통합하는 견인차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