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동물원 모든 동물쇼 폐지…바다사자 `방울이`은퇴

등록 : 2013.11.01 13:50:43   수정 : 2013.11.25 22:02:00 이학범 기자 dvmlee@dailyvet.co.kr

서울동물원_방울이

사진찍기 행사 중인 방울이 – 서울동물원 제공

서울동물원의 모든 동물쇼가 폐지됐다.

서울동물원은 10월 31일 "캘리포니아 바다사자 방울이가 지난달부터 쇼에 집중을 못하고 사료도 제대로 넘기지 못하는 등 건강에 이상이 생겨 공연을 중단한 채 치료 중"이라며 "제돌이 이야기쇼가 폐지되고 나서 방울이 설명회가 서울동물원의 마지막 남은 동물 쇼였으나 그마저도 사라지게 됐다"고 밝혔다.

수컷 바다사자인 '방울이'는 1989년 서울동물원에서 태어나 현재 25살이며, 캘리포니아 바다사자의 평균 수명이 20~25살인 점을 감안하면 고령에 속한다. 

방울이는 1995년 제주 퍼시픽랜드로 반출됐다가 2002년 다시 고향인 서울동물원으로 돌아오는 등 우여곡절을 겪었으며, 2005년부터 앞니를 드러낸 특유의 미소로 관람객의 사랑을 받아 하루에 2번씩 관람객과 사진찍기 행사에 참여했지만, 2009년부터 공연을 거부하는 등 이상행동을 보여왔다.

서울동물원 관계자는 "진료 결과, 방울이가 정말 쉴 때가 됐다는 사실을 받아들이게 됐다"며 "공연 자체가 폐지된 데는 제돌이가 고향으로 돌아가고 나서 이제는 동물을 이용한 쇼를 모두 없애자는 공감대가 형성 된 것이 큰 역할을 했다"고 밝혔다.

현재 방울이는 내실에서 영양제 주사를 맞고 고등어, 동태, 전갱이, 열빙어 등 다양한 사료를 먹으며 치료를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