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동물위생시험소,질병 예방을 위한 예찰 및 소독지원 활동 강화

장마 후 폭염일수 증가로 세균성질병, 열사병, 모기매개성 가축질병 발생우려

등록 : 2017.08.08 14:12:24   수정 : 2017.08.08 14:12:24 이학범 기자 dvmlee@dailyvet.co.kr

경기도가 최근 장마 후 여름철 고온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도내 가축의 세균성질병 뿐만 아니라, 열사병, 모기매개성질병 예방을 위한 예찰 및 소독지원 활동 강화에 나섰다. 

경기도 동물위생시험소는 하절기 가축방역대책반을 편성, 시군 방역팀과 합동으로 8월 한 달 동안 집중 가축질병 피해예방활동을 펼친다고 밝혔다. 

경기도는 “장마철 이후 시기는 고온다습한 날씨가 지속되면서 곰팡이 독소 및 세균에 의한 소화기성 질병과 열사병, 소 아까바네, 소 유행열, 돼지 일본뇌염 등 모기매개질병이 유행하기가 쉽다”며 “이에 동물위생시험소는 매주 도내 축산 농가를 대상으로 정기소독 활동을 벌이고, 면밀한 질병예찰을 통해 방역준수여부를 점검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올해 상반기에 발생한 구제역, AI 등 전염병이 재발하지 않도록 과거 발생농가, 밀집사육지역 등 방역취약지역에 대해 가축질병예방요령 전수와 여름철 사양관리 지도 등 집중관리도 함께 진행한다. 

아울러, 하절기 축사악취문제 해결을 위해 소독방제차량 4대를 이용, 시험소에서 생산하고 있는 유용미생물제재를 축사 내외부에 살포함으로써 위생적인 축산환경을 조성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 밖에도 사료에 첨가가 가능하고, 더위에 약해진 가축의 면역력을 높일 수 있는 분말 유산균도 개발해 공급하고 있다. 

임병규 경기도 동물위생시험소장은 “각 농가에서는 사양관리에 유의하고 유용미생물을 통한 면역력증가 및 악취방지미생물을 적극 활용하길 바란다”면서, “무엇보다 질병 의심축 발견 시 지체 없이 수의사에게 진료요청 또는 동물위생시험소에 신고하는 것이 피해 확산을 막는 지름길”이라고 당부했다.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바이오노트 Vcheck,CRP이어 SAA·cPL·fPL 등 신규 항목 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