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병원 환자의 30% 이상 `구토 증상` 보일 수 있어

동물병원 내원 이유 2위는 `소화기 질환`

등록 : 2015.04.16 18:32:16   수정 : 2015.04.16 18:35:06 이학범 기자 dvmlee@dailyvet.co.kr

동물병원에 내원하는 반려동물 환자의 약 30%이상이 구토 증상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동물병원 전자차트 프로그램 이프렌즈를 서비스하는 PNV에 따르면, 2014년 기준으로 동물병원 내원 환자 1위는 피부질환 환자, 2위는 소화기질환 환자였다.

피부질환이 22.4%로 가장 높았으며, 소화기질환이 12.9%로 근골격계질환과 함께 공동 2위를 차지했다.

2013_vet_disease

동물병원 내원환자 질환 분류 및 구토를 보일 수 있는 질환 카테고리.
자료 – PNV

피부질환 환자의 경우 보호자가 반려동물의 피부상태를 눈으로 쉽게 확인할 수 있기 때문에 병원을 쉽게 방문하는 데 반해, 소화기질환 환자의 경우 구토·설사·식욕부진 등의 임상증상이 나타나야 병원을 방문하게 된다.

또한, 소화기질환 뿐만 아니라 신장, 심장, 호흡기, 전염병, 내분비, 신경계, 간, 독성질환에 의해서도 구토증상이 나타날 수 있기 때문에 실제 동물병원 내원 환자의 30% 이상이 구토증상을 보이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처럼 반려동물의 구토증상을 유발하는 원인이 다양하기 때문에, 보호자 입장에서는 자신의 반려동물이 구토증상을 보였을 때 대처 방법을 잘 알고 있을 필요가 있다.

동물병원 원장 A씨는 “반려동물의 경우 사람보다 구토를 더 쉽게 하는 경향이 있어, 특별한 이상 없이 일주일에 1~2번 정도의 구토를 보일 수는 있다. 하지만 구토의 원인이 다양하기 때문에 반려동물이 구토를 했을 때 정확한 원인을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고, 또 어떻게 대처 해야 하는 지를 보호자 분들이 평상시에 알고 있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A씨는 이어 “소화기질환에서 구토, 설사 등 증상을 쉽게 보이지만, 신경계 질환, 호흡기계 질환, 내분비 질환 등도 경우에 따라 구토증상을 보일 수 있기 때문에, 자신의 반려동물이 종종 구토증상을 보인다면 꼭 가까운 동물병원에 방문하여 진료를 받아보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신제품] 후코이단 성분의 새로운 반려동물 기능성 보조제 `FU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