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제품] 오리지널 돼지 회장염 치료제 `타이란 100` 9월 출시

등록 : 2018.08.16 14:33:37   수정 : 2018.08.16 09:45:20 이강혁 수습기자 ysj@dailyvet.co.kr

20180816tylan100

돼지 회장염 치료제 ‘타이란100’이 오는 9월 정식 출시된다. 돼지 증식성 회장염, 마이코플라즈마성 폐렴, 돼지적리에 효과를 보이는 ‘타이란’의 오리지널 회사인 엘랑코동물약품이 직접 생산‧유통한다.

돼지 회장염은 로소니아균(Lawsonia intracellularis)이 원인균이며, 여러 가지 스트레스 요인으로 발생한다. 돼지의 성장을 늦추기 때문에 농가의 생산성에 영향을 주는 심각한 질병이다. 동거돈 중 일부 돼지가 발병하면 급속히 전파될 수 있으며, 종돈장 및 사양 관리가 우수한 일괄 생산 농장에서도 주의가 필요하다.

설사 없다고 회장염 없다고 판단하면 ‘오산’

우리나라 농가 회장염 감염비율 95%

특히, 회장염 세균에 감염되어도 증상을 보이지 않는 경우가 많으므로 ‘설사가 없다고, 회장염도 없다’고 판단하면 안 된다.

세균에 감염되어도 증상을 나타내지 않는 ‘비임상적 회장염’이 임상형에 비해 더 많고, 설사가 관찰되지 않는 농장도 혈청검사를 하면 90% 이상 양성 결과가 나타나기 때문이다. 증상을 보이지 않는 비임상적 회장염의 경우에도, 장세포 손상을 일으키므로 증체량과 사료 효율 감소로 인한 경제적 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

20180816tylan100_2

비임상적 회장염으로 인한 경제적 피해는 오히려 임상적 회장염으로 인한 피해보다 크며, 감염된 돼지 한 마리당 1,600원부터 25,000원까지 손해를 입는다는 것이 연구 결과다.

타이로신 오리지널 제품인 ‘타이란100’은 이러한 비임상형 회장염을 치료함으로써 경제적 피해를 예방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한국엘랑코동물약품 측은 “1961년 출시 이래 회장염에 대한 해결책으로 전 세계 양돈인의 사랑을 받아온 타이로신 오리지널이 국내에 처음 출시되는 만큼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

이어 “타이란은 기존 제네릭 제품과 비교하면, 타이로신 중 가장 활성이 높은 Factor A의 함량이 유통기한 내내 최소 80% 이상을 자랑하며, 입자 크기가 180micron 이하에 해당하는 비율이 2% 미만으로 매우 낮아 먼지 발생이나 제품 손실률이 매우 낮은 것이 특징”이라고 덧붙였다.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신간] 화제의 영화 원작소설 `베일리 어게인`:페티앙북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