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많이 키우는 개는 말티즈,고양이는 코숏

등록 : 2017.12.13 11:46:50   수정 : 2017.12.13 12:04:20 이학범 기자 dvmlee@dailyvet.co.kr

20171213pet stats dog1

우리나라 사람이 가장 많이 키우는 개의 종류는 말티즈인 것으로 나타났다. 고양이의 경우 코리안 숏헤어를 가장 많이 키웠다. 한국펫사료협회(회장 김종복)가 지난 9월 반려동물 양육인 1003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조사한 결과다(자료제공 – (사)한국펫사료협회 제형진 사무국장)

응답자들이 키우는 1048마리의 반려견 중 말티즈가 21.2%로 1위를 차지했으며, 그 뒤를 시츄(11.7%), 푸들(11.4%), 잡종(6.1%), 골든리트리버(5.5%), 요크셔테리어(5.2%), 포메라니안(5.1%), 치와와(5%) 등이 이었다.

진돗개(4.0%)와 닥스훈트(3.0%)도 10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국내에서 인기 있는 주요 품종이 대거 순위권에 오른 개와 달리 고양이의 경우에는 코리안 숏헤어와 잡종을 기르는 경우가 많았다.

20171213pet stats cat1
총 453마리의 고양이 중 21.9%가 코숏(코리안숏헤어)이었으며, 잡종이 17.4%로 그 뒤를 이었다. 약 40%의 반려묘가 코숏이나 잡종묘인 것이다.

품종묘 중에서는 러시안블루가 12.4%로 가장 많았으며, 그 뒤를 페르시안(친칠라, 8.4%), 터키시앙고라(6.8%), 샴(5.5%), 아메리칸숏헤어(5.3%) 등이 이었다.

놀숲(노르웨이숲, 5.1%), 스코티시폴드(4.2%), 메인쿤(1.3%)도 10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남자가 수컷 더 키우고, 여자가 암컷 더 키워

“성별에 따른 개, 고양이 성별 선호 차이 나타나”

한편, 펫사료협회 측은 “수컷 개를 기르는 양육인은 남자(62.9%)가 여자(46.2%)보다, 암컷 개를 기르는 양육인은 여자(53.8%)가 남자(37.1%)보다 많았다”며 “남녀 성별에 따른 개 성별 선호 차이가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런 경향은 고양이에서도 나타났다.

펫사료협회 측은 “수컷 고양이 양육은 남자(56.1%)가 여자(47.2%)보다, 암컷 양육인은 여자(52.8%)가 남자(43.9%)보다 많아 남녀 성별에 따른 고양이 성별 선호 차이가 나타났다”고 전했다.

반려견과 반려묘의 전체 성비의 경우, 수컷 개와 수컷 고양이가 암컷보다 많았다. 개는 수컷이 54.1%로 암컷(45.9%)보다 많았고, 고양이는 수컷이 51.9%로 암컷(48.1%)보다 소폭 높았다.

이번 설문조사는 올해 9월 6일부터 14일까지 반려동물 양육 중인 서울, 수도권, 주요 광역시 거주 만 19세에서 59세까지 남녀 1003명으로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3.1%포인트(95%신뢰수준)다.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신간] 멍이가 임신을 했어요/장구 서울대 교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