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복지 인증 축산농장,산란계 89개 등 현재까지 총 114개

등록 : 2017.07.24 17:47:31   수정 : 2017.07.24 17:47:31 이학범 기자 dvmlee@dailyvet.co.kr

2016년 말 기준으로 동물복지 인증을 받은 축산농장(동물복지축산농장)이 총 114개인 것으로 나타났다. 농림축산검역본부가 최근 발표한 ’2016년 동물보호복지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1년간 총 36개 농가가 새로 동물복지 인증을 받음으로써 지금까지 동물복지 인증을 받은 농가 수가 총 114개로 늘어났다.

정부는 산란계, 돼지, 육계, 한우, 육우, 젖소, 오리 등 7개 축종에 대한 동물복지 인증 기준을 마련했다. 하지만, 실제 산란계, 양돈, 육계, 젖소 등 4개 축종만 동물복지 인증에 성공했다.

현재까지 동물복지 인증을 받은 114개 농가 중에서는 산란계가 89개로 가장 많았으며, 그 뒤를 양돈(12개), 육계(11개), 젖소(2개)가 이었다.

2016년 한 해 신규로 동물복지 인증을 획득한 농장은 산란계 21개, 육계 9개, 양돈 6개 등 36개였다.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신제품] 퓨리나 프로플랜 처방식 신제품 `피부·결석·소화기·비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