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복지표준협회 6월 30일 창립,`동물복지 표준 정책 만든다`

등록 : 2017.06.15 17:10:44   수정 : 2017.06.27 08:58:55 이학범 기자 dvmlee@dailyvet.co.kr

20170630awsa

동물복지표준협회 창립총회가 6월 30일(금) 오전 9시 30분부터 12시까지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개최된다. 이 날 행사에서는 동물복지표준협회 창립을 기념하는 ‘동물복지 토론회’와 인도주의 수의사회 출범식도 진행된다.

토론회에서는 동물원 및 수족관 관리에 관한 법률을 중심으로 동물복지 향상에 대해 다룰 예정이다.

전채은 동물을위한행동 대표의 발제와 이항 교수(서울대 수의대), 임채웅 교수(전북대 수의대), 박정희 운영위원(전북 환경운동연합), 이형주 대표(동물복지문제연구소 어웨어), 노희경 과장(환경부 생물다양성과)등이 참여하는 토론이 준비되어 있다(좌장 : 우희종 서울대 수의대 학장).

국회 사무처 사단법인 등록을 마친 ‘동물복지표준협회’는 앞으로 동물복지 정책을 연구·조사하고 정치권에 동물보호복지 관련 정책을 제안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서울대 수의대에 사무실을 두고, 기존의 농림축산식품부 중심의 축산행정체계를 벗어나 수의사와 동물보호, 철학, 인문 등 다양한 분야를 접목하여 동물복지 표준 정책을 만든다는 계획이다.

또한 동물복지 표준화와 더불어 반려동물 의료문화산업이 사회 중심 문화로 도약하고, 생명존중 사상과 동물권이 국가 이념으로 정착시키는데 일조한다는 방침이다.

박순석 영남수의컨퍼런스 고문과 최영민 서울시수의사회장이 공동대표를 맡았다.

전채은 대표(동물을위한행동), 이상경 변호사(전 국회의원), 하병길 더불어민주당 동물복지특위원장, 강종일 전 아시아소동물수의사회장, 위혜진 서울시수의사회 총무이사, 이태형 서울시수의사회 이사, 송정은 광주동물메디컬센터 원장, 김종복 한국펫사료협회 회장, 신창섭 버박코리아 대표, 오순애 늘해랑인성교육협동조합 대표, 황윤 독립영화 감독, 최승용 펫닥 대표 등이 상임이사로 참여한다.

김두관, 천정배, 전현희 국회의원과 김교흥 국회의장 비서실장이 고문을 맡았으며, 우희종·황철용·이인형·서강문·이영원·정진영 교수 등 수의과대학 교수들이 자문위원으로 함께한다.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신간] 동물은 전쟁에 어떻게 사용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