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자유연대, 사육곰 구조할 생추어리 예산 마련 촉구

환노위 예산조정안에 생추어리 건립예산 90억 반영했지만..기재부 반대로 난항

등록 : 2019.12.03 14:07:01   수정 : 2019.12.03 14:08:21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191203 BEAR1

동물자유연대가 사육곰을 구조해 보호할 ‘생추어리’ 조성 예산 마련을 촉구했다.

동물자유연대는 2일 여의도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39년의 고통을 이제는 끝내야 한다”고 밝혔다.

1981년 시작된 사육곰 산업은 종식을 앞두고 있다. 1993년 한국이 CITES에 가입하면서 곰수입을 중단했고, 웅담 수요가 줄어들면서 자체 번식한 사육곰들도 점차 외면받고 있다.

2014년부터 3년간 중성화수술 사업을 벌여 개체수가 더는 늘어나지 않지만, 도축가능연령인 10년령을 넘어 모두 도축될 때까지는 갈 길이 멀다.

동물자유연대를 비롯한 동물보호단체들은 사육곰 농가의 폐업을 지원하고, 농가의 곰들을 구조해 수명이 다할 때까지 보호하는 공간인 ‘생추어리’를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동물자유연대는 사육곰의 자연도태만을 기다리며 문제를 방치하는 정부로 인해 사육곰은 평생을 부적절한 환경에서 살아가고 있으며, 농가 또한 경제적 어려움을 호소하며 사육곰 관리를 더욱 소홀히 하는 악순환이 벌어지고 있다”며 생추어리 조성에 필요한 예산을 촉구했다.

환노위에서 예결특위로 넘어간 예산안에 생추어리 설계비 및 건립비 90억원이 반영됐지만 기재부가 반대하고 있어 통과가 불투명하다는 것이다.

동물자유연대는 “21대 총선을 앞둔 예산안 심사에서 지역적, 정치적 기반이 없는 사육곰 문제는 다른 현안에 밀려 폐기될 가능성이 높다”면서도 “동물자유연대가 9월 실시한 성인 1,500명 대상 설문조사에서 응답자의 85.6%가 생추어리 이주 운동에 찬성하는 등 사회적 공감대는 이미 있다”고 주장했다.

이날 동물자유연대는 지난 주말 이틀 간 모집한 시민 5천여명의 서명을 예결위 계수조정소위에 전달하고 예산당국의 전향적인 태도변화를 촉구했다.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신제품] 후코이단 성분의 새로운 반려동물 기능성 보조제 `FU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