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수미도 응원` 버동수,군산시 동물보호소에서 정기 봉사

2019년 상반기 봉사활동 마무리

등록 : 2019.06.10 04:30:06   수정 : 2019.06.10 04:30:44 이학범 기자 dvmlee@dailyvet.co.kr

20190609vcaa1

버려진 동물을 위한 수의사회(버동수)가 6월 9일(일) 군산시 동물보호소에서 정기 동물의료 봉사활동을 펼쳤다. 버동수는 지난해에도 군산시 동물보호소를 찾아 의료봉사활동을 진행한 바 있다.

이날 봉사활동에는 전국 각지에서 모인 30명의 수의사와 전북대 수의대 동물보호동아리 ‘소복소복’이 참여했다. 이들은 51마리(암컷 45마리, 수컷 6마리)에 대한 중성화수술 및 150마리 개체를 대상으로 백신접종과 외부기생충 구제를 시행했다.

국립생태원 김영준 수의사도 동참했으며, 강임준 군산시장도 현장을 찾아 유기동물 문제에 관심을 표했다. 버동수 측은 강 시장에서 유기동물과 보호소 문제에 더 많은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성악가 조수미 씨도 자신의 개인 SNS 계정에 버동수 활동을 공유하며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응원과 격려의 마음을 전한다”고 밝혀 관심을 받았다.

성악가 조수미 씨 페이스북

성악가 조수미 씨 페이스북

버박 코리아에서 100만원 상당의 의료소모품을, 김선아 수의사가 100만원을 후원했으며, 세니메드에서 1톤가량의 사료를 보호소에 후원했다. 또한, 버동수 회원으로 활동 중인 배재한 수의사와 김미경 수의사가 각각 30만원과 5만원의 후원금을 냈다.

버동수는 이날 봉사활동을 끝으로 상반기 활동을 마무리하고, 더운 여름이 지난 후 다시 활동을 시작할 예정이다. 버동수 관계자는 “수의사들의 작은 움직임으로 버림받은 동물이 다시 버림받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유기동물보호소 동물의료봉사와 동물보호정책 개선을 위해 2013년 자발적으로 결성된 버동수는 혹서기와 혹한기를 제외하고 매월 전국 유기동물보호소를 방문해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버려진 동물을 위한 수의사회의 활동은 공식 페이스북(바로가기)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자료 제공 – 버려진 동물을 위한 수의사회)

20190609vcaa2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신제품] 개·고양이의 새로운 GI 문제 솔루션 `GI 바이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