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권단체 카라 `개 복제 정책 폐기하라` 주장

사역견 동물실험 관련 靑 청원 답변에 아쉬움 논평 `사역견 처우 문제로 축소 안돼`

등록 : 2019.06.04 12:24:30   수정 : 2019.06.04 18:27:21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동물권단체 카라가 사역견 동물실험 관련 청원에 대한 청와대 답변에 아쉬움을 표했다.

카라는 4일 논평을 통해 “청와대는 심각한 동물학대와 도덕성이 실종된 복제연구의 현실을 직시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앞서 카라는 5월 29일 서울대 수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L교수팀이) 지난해 11월 동물실험윤리위원회의 감사를 피해 상태가 나빴던 BG1, BG2, 페브 등 실험견 3마리를 평소 난자채취와 대리모견 조달을 위해 결탁해왔던 개농장으로 빼돌렸고 이중 한 마리가 개농장에서 사망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번 논평에서 카라는 “(청와대의 답변이) 부도덕한 동물실험과 엉망인 실험동물 관리를 제지하지 않고 개농장과 결탁한 사실은 외면한 것은 국가의 책임을 방기하는 일”이라며 “사역견에 대한 적절한 처우와 보호도 중요하지만, 이번 사태를 사역견 처우 문제로 축소해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개 복제를 위한 난자채취, 대리모 용도로 사용된 개들의 출처와 관리실태를 다뤄야 한다는 것이다.

카라는 L교수팀의 복제 연구에 이용되는 제반 실험견들의 상태를 점검하는 등 현 사태에 대한 엄정한 평가를 촉구하면서, 사역견 복제 정책의 실패를 인정하고 개 복제 정책을 폐기하라고 주장했다.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신간] 반려동물을 생각한다:이학범 수의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