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북부연구소 `개도국 어린이에 사랑의 손길`

등록 : 2013.07.05 10:32:47   수정 : 2013.11.26 10:38:30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경기도 북부축산위생연구소, 방글라데시·케냐·베트남 등지 어린이와 1:1 결연

연구소 전 직원 43명이 매달 월급에서 일정액 기부..교육,식사,보건 지원

경기도 북부축산위생연구소가 개발도상국 어린이에게 기부활동을 펼치고 있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연구소 직원들은 지난 2011년부터 방글라데시, 케냐, 베트남 등 개발도상국 어린이와 1:1 결연을 맺었다. 연구소 전 직원 43명이 월급에서 일정액을 기부하는 형식으로 기부금을 마련하여, 국제구호개발 NGO인 굿네이버스를 통해 아시아·아프리카 개도국 총 10명의 어린이에게 2011년부터 900여만원을 후원했다.

연구소 관계자는 "2011년 구제역과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발생해 업무적으로 어려운 가운데에서도, 모든 가축을 잃고 힘들어하는 축산 농가들을 보며 적게나마 사회에 보탬이 되고자 이 활동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결연 어린이들이 보내온 편지 속에서 네팔에 사는 찬드라 바하두르 부다 마가르는 "바지, 옷, 쌀을 보내주셔서 가족들과 정말 행복했다", 베트남에 사는 더이 응옥 오아잉은 "옷, 색연필, 스케치북이 모두 마음에 든다. 저를 아껴주시고 사랑해 주셔서 정말 감사하다"고 전해왔다.

허섭 경기도 북부축산위생연구소장은 "힘든 업무 가운데서도 아이들의 사연이 담긴 편지를 보면 저절로 힘이 난다"며 "앞으로도 이웃과 함께 나눌 수 있는 기회를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