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산업 연구 발전을 위한 심포지엄 개최

등록 : 2013.05.17 09:00:59   수정 : 2013.11.26 10:56:46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130515말산업

15일 과천 한국마사회 본관에서 '말산업연구 발전을 위한 심포지엄'이 한국마사회 말산업연구소 주최로 열렸다.

말산업연구소는 말산업육성법에 따라 만들어진 [말산업 육성 5개년 종합계획]에 의해 올해 초 신설된 말산업관련 연구개발 기구다.

이번 심포지엄은 말산업육성을 위한 연구개발 사업의 발전방향을 모색하고자 열렸다.

심포지엄에 참가한 농림축산식품부 담당자 하욱원 사무관은 말산업 육성대책의 세부계획을 설명했다. 하 사무관은 ▲말산업전문인력 양성 ▲말 거래시장 양성화 ▲유소년 승마단, 재활승마센터 등을 중심으로 한 수요 확충 ▲전문 승용마 생산농가 육성 등이 중요한 문제임을 피력했다. 

민간분야에서 연자로 참여한 천하제일사료 장익훈 PM은 "말산업육성을 위해 연구개발 발전·기반시설 확충·말산업 문화의 대중화 등 기본 뿌리를 튼튼히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아울러 미국 켄터키 말 연구소(Kentucky Equine Research)를 예로 들며 "말산업연구소가 학계전반의 연구인력확충을 이끌고 그 결과를 산업계에 전달해주는 것과 동시에, 말 관련 지식을 일반인과 공유하는 등 말문화 대중화에도 힘써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병선 제주한라대학교 교수는 말산업 수요 창출 방안에 대해 다각도로 분석하는 한편, 특히 약 480만명에 이르는 골프인구를 잠재적인 승마 실수요자로 분류하고, 이들을 대상으로 한 승마활성화 전략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말산업 육성법은 지난 2011년 9월에 제정됐다. 말산업육성법에 의거 농림축산식품부는 2012년 7월 「말산업 육성 5개년 종합계획」을 발표, 올해부터 본격적인 말산업 육성 추진에 들어갔다.

 

130515말산업5개년

이를 통해 농림부는 2016년까지 말사육규모·승마장 등을 50% 이상 확대시키고, 승마인구를 현 2.5만명에서 5만명으로 두배 늘린다는 계획이다. 이 중 말사육규모의 정확한 관리를 위하여, 농림부는 올 연말 3억원의 예산을 투자해 '말산업 통계 및 실태조사'를 실시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