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고양이 1마리당 TNR 비용 30% 증가…총 투입 세금 연간 200억원

2022년 1년간 10만 4434마리 중성화수술...역대 최대


0
글자크기 설정
최대 작게
작게
보통
크게
최대 크게

길고양이 중성화(TNR) 사업에 투입되는 세금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2022년 TNR 소요 비용이 200억 원에 육박한 가운데, 당분간 투입되는 세금이 계속 늘어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2022년 1년간 총 10만 4천여 마리 길고양이 중성화수술

<2022년 반려동물 보호·복지 실태조사>에 따르면, 2022년 연간 길고양이 중성화수술 지원 사업을 통해 총 10만 4,434마리의 고양이가 중성화됐다.

역대 최초로 연간 10만 마리 이상이 중성화됐으며 투입된 세금(소요비용)도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TNR(Trap-Neuter-Return) 사업은 길고양이 개체수 조절·관리를 위해 길고양이를 포획한 뒤 중성화수술 후 원래 있던 장소로 돌려보내는 사업을 의미한다. 흔히 ‘길고양이 중성화 사업’이라고 불린다.

2022년 1년간 전국 지자체에서 TNR을 받은 길고양이 수는 2021년(83,539마리) 대비 25.0% 증가했다. 2020~2021년 증가율(13.5%)보다 증가폭이 커졌다.

TNR 사업 실적 및 투입 예산 1위 경기도, 2위 서울

소요비용 전년 대비 61.2% 증가해 200억원 육박

TNR 사업을 가장 많이 시행한 지자체는 경기도였다. 경기도는 2022년 1년 동안 26,311마리의 길고양이를 중성화수술하여 전체의 25.2%를 차지했다. 전년(31.1%)보다는 비율이 줄었다.

그 뒤를 서울(13,696마리, 13.1%), 경남(9,940마리, 9.5%), 부산(8,670마리, 8.3%)이 이었다.

길고양이 TNR 사업 실적이 늘어나면서 투입되는 세금도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2022년 전국 지자체 길고양이 TNR 사업 비용은 총 193억 9,390만 7천원으로 전년(약 120억 3천만원) 보다 무려 61.2% 증가했다. 2020~2021년 증가율(12.5%)의 5배에 해당한다.

TNR 사업 비용은 2017년 48억, 2018년 67.9억, 2019년 90.8억 등 매년 늘어나 2020년 100억을 돌파하고, 2021년 120억을 넘어선 뒤, 2022년 역대 최초로 200억원에 육박했다.

가장 많은 세금을 투입한 지자체는 역시 경기도였다. 경기도는 지난해 총 46억 937만원을 TNR 사업에 사용해 전체의 23.8%를 차지했다.

그 뒤를 서울(27억 86만원, 13.9%), 경남(17억 9,304만원, 9.2%), 부산(17억 839만원, 8.8%)이 이었다.

한편, 길고양이 TNR 사업에 투입되는 세금은 앞으로도 계속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각 지자체의 TNR 사업 실적(중성화수술 개체수)이 매년 증가하고 있고, 고양이 1마리당 TNR 사업 소요 비용도 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2022년 기준 길고양이 1마리당 TNR 사업 소요 비용은 18.6만원으로 전년(14.4만원) 대비 약 30% 증가했다.

길고양이 복지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길고양이 복지 개선 협의체’를 만들고 중성화수술 가이드라인까지 제작하는 만큼, 길고양이 1마리당 TNR 사업 소요 비용도 당분간 계속 커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2022년 기준 동물보호관에 관한 기사가 이어집니다.

길고양이 1마리당 TNR 비용 30% 증가…총 투입 세금 연간 200억원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