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수구의회 의원연구단체 반려문화복지연구회, 용인시 동물보호센터 견학

윤혜영 대표의원 등 참석


0
글자크기 설정
최대 작게
작게
보통
크게
최대 크게

인천광역시 연수구의회 의원연구단체 반려문화복지연구회(대표 윤혜영 의원)가 18일(화) 반려동물 보호의 선진사례를 벤치마킹하고자 용인시 동물보호센터를 방문했다.

연수구의회 반려문화복지연구회는 ‘함께 정책연구회’를 목표로 반려가족은 물론 비반려가족도 함께할 수 있는 공간과 정책 마련을 위해 노력 중이다.

용인시 삼가동에 위치한 ‘용인시 동물보호센터’는 용인시 유일의 동물보호센터로 시 직영 센터다. 2개동(보호동, 사무동)에 보호실, 미용실, 운동장, 교육장 등 최신 시설과 동물병원(수술실, 입원실 등)을 갖췄다.

이날 견학에는 윤혜영 대표의원을 비롯해 편용대 의장, 최숙경 의원, 이형은 의원과 의회사무국 직원 및 연수구 문화예술단체 송도미미아트의 신호수 대표가 참석했다.

연구회는 먼저 사무동에서 용인시 동물보호과로부터 동물보호센터 운영현황, 동물보호 및 구조 현황, 유기동물 입양과정 등에 대한 설명을 듣고, 동물보호센터가 운영의 어려움을 딛고 시행착오를 거쳐 현재의 성공적인 모델로 정착되기까지의 이야기를 전해 들었다.

이후 보호동으로 이동해 ▲보호실 ▲동물병원 ▲입양 카페 ▲미용실 등을 돌아보며 유기동물 관리 현황을 살펴봤다.

윤혜영 연구회 대표의원(수의사)은 “용인시 동물보호센터 현장을 직접 경험해 보니 정책에 활용할 부분이 너무나 많았다”며 “특히 반려동물을 위한 공간설계 시 급속하게 변화하는 반려문화 수용을 위해 향후 10년 이상을 고려한 설계가 필요하다는 당부 말씀이 매우 인상 깊었다”고 말했다.

이어 “센터관리자분들의 센터에 대한 깊은 애정과 운영 노하우 및 전문적인 협력체계 등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향후 연수구에 반려동물 관련 사업 및 정책 수립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견학에서 윤혜영 대표의원은 탄소중립 실천을 위해 한번 쓰고 버려지는 현수막을 종이로 대체했다. 향후 연구단체 활동에서도 불필요한 현수막 사용을 지양할 예정이다.

연수구의회 의원연구단체 반려문화복지연구회, 용인시 동물보호센터 견학

Loading...